“틱톡에서 뉴진스 ‘OMG’ 사라진 이유는?”-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틱톡·UMG, 음원 사용료 갈등 여파

묵음 처리된 정국의 세븐[틱톡 캡쳐]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Tiktok)에서 방탄소년단(BTS) 정국의 히트곡 ‘세븐’(Seven)이 사라졌다. 그룹 공식 계정에 게시된 관련 영상을 봐도 ‘이 사운드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라는 안내 문구가 뜬다. 음악도 묵음으로 처리돼 있다.

틱톡과 세계 최대 음악 콘텐츠 기업 유니버설뮤직그룹(UMG) 간 음원 사용료 갈등 여파가 K팝에도 이어지고 있다. 1일 가요계에 따르면 틱톡은 지난달 27일께부터 정국의 ‘세븐’과 ‘스탠딩 넥스트 투 유’(Standing Next To You) 음원을 서비스하지 않고 있다.

블랙핑크 공식 계정에서도 ‘핑크 베놈’(Pink Venom)과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 등 대표곡들이 사라졌다. 멤버들의 솔로곡들도 상당수 삭제됐다.

이 밖에 뉴진스의 ‘OMG’나 르세라핌의 ‘이브, 프시케 그리고 푸른수염의 아내’ 등 음원도 틱톡에서 찾을 수 없다.

미국 등 해외 틱톡 사용자 기준으로는 이보다 많은 K팝 곡이 2월 초부터 서비스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틱톡이 이들 음원을 줄줄이 차단하고 나선 건 유니버설뮤직과 틱톡의 라이선스 계약 협상이 결렬됐기 떄문이다.

유니버설뮤직은 틱톡이 정당한 콘텐츠 사용료를 지불하지 않으려 한다며 지난 1월 말을 끝으로 틱톡과의 계약을 끝냈다.

이후 틱톡은 2월 1일부터 유니버설뮤직과 계약한 아티스트의 음악이나 유니버설뮤직이 유통하는 음악을 묵음 처리해왔다. 같은 달 27일부터는 유니버설뮤직퍼블리싱그룹(UMPG)과 계약한 작가들의 음악도 같은 조치를 취했다.

한 엔터테인먼트사 관계자는 “K팝이 워낙 많은 글로벌 작가와 협업하다 보니 예상치 못한 음원까지 내려가고 있다”며 “정확히 무슨 이유로 음악이 차단되는지도 파악되지 않고 있어 혼란스러운 입장”이라고 토로했다.

일례로 서비스가 중단된 정국의 ‘세븐’과 ‘스탠딩 넥스트 유’의 경우는 UMPG 소속 프로듀서 서킷(Cirkut)이 프로듀싱에 참여했다. 유니버설뮤직은 방탄소년단의 해외 음반 유통도 맡고 있다.

블랙핑크는 유니버설뮤직 산하 레이블인 인터스코프 레코드와 계약한 상태다. 뉴진스의 ‘OMG’ 등은 UMPG 홈페이지에 공개된 퍼블리싱 카탈로그(저작물 관리 목록)에서 찾아볼 수 있었다.

반면 트와이스, 있지, 스트레이 키즈, 트라이비 등은 유니버설뮤직 산하 레이블 리퍼블릭 레코드와 파트너십을 맺었지만 국내에서는 대부분의 음원이 정상적으로 서비스되고 있다.

틱톡 코리아 측은 음악 차단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외신에 따르면 틱톡은 이번 조치로 인기 음악(popular songs)의 최대 30%를 사용할 수 없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 비중이 80%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미국에서는 아티스트들이 직접 항의에 나섰다. 지난달 초 열린 그래미 시상식에서는 진행자 트레버 노아가 이번 일과 관련해 틱톡을 향해 “부끄러운 줄 알라”(Shame On You)고 외쳐 눈길을 끌기도 했다.

유니버설뮤직그룹 최고경영자(CEO) 루시안 그레인지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열린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틱톡은 수많은 소셜 카테고리 중 하나일 뿐”이라며 틱톡의 영향력이 생각보다 크지 않다고 했다. 이후 틱톡 본사는 공식 성명을 발표해 “유니버설뮤직그룹의 행동(음원 제공 중단)은 유니버설과 계약하지 않은 많은 아티스트와 작곡가에게도 영향을 미친다”며 “공정한 합의점에 도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cook@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