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올 여름부터 도쿄 공공도로서 레벨4 자율주행 서비스

bet38 아바타


사진=REUTERS

일본 토요타 자동차가 올여름 도쿄의 공공도로에서 자율주행차 서비스를 시험할 전망이다.

11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토요타는 오는 7월부터 도쿄 오다이바의 공공도로에서 자율주행차의 무료 운행을 시작하고 내년부터 주행 범위를 도쿄 도심으로 넓혀 유상으로 운영할 전망이다.

구체적으로는 도쿄 오다이바에서 여러 대의 차량이 낮 시간대에 특정 두 지점을 오가는 형태로 운행하게 된다.

서비스에 투입되는 차량은 토요타의 미니밴 ‘시에나’이며, 센서와 인공지능(AI)으로 도로와 주변 상황을 감시하고 위험을 예측하는 시스템을 탑재한다. 사람 없이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4’를 지원하지만, 당분간은 안전을 위해 운전자가 탑승한다.

이는 운전자가 필요 없는 ‘로봇 택시’ 사업을 염두에 둔 움직임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일반 차량이 달리는 공공도로에서 자율주행 서비스를 시행하는 건 일본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상황에 따라 탑승자의 조작이 필요한 ‘레벨2’ 자율주행 실험은 7월에 시작되며, 일정한 조건에서 무인 운전이 가능한 ‘레벨4’ 자율주행의 실현을 목표로 한다.

토요타는 이미 지난 2021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당시 자율주행차를 운행한 바 있다.

한편, 일본 택시업계는 현재 극심한 인력난을 겪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오는 4월 일반 운전자가 자가용을 이용해 유료로 손님을 실어 나르는 ‘라이드 셰어’를 지역이나 시간대를 한정해 허용할 전망이다.

혼다 또한 미국 제너럴모터스(GM) 등과 협력해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2026년 초에 시작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