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테일러 메이드와 ‘선 데이 레드’ 브랜드 출범|스포츠동아

bet38 아바타


나이키와 결별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테일러 메이드와 협력하여 ‘선 데이 레드’(Sun Day Red‘라는 새로운 의류 및 신발 브랜드를 출시한다고 13일(한국시각) 밝혔다.

우즈는 이번 주 개막하는 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부터 이 브랜드 옷을 입고 출전한다.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은 우즈가 작년 마스터스 중도 기권 이후 10개월 만에 출전하는 PGA 투어 정규 대회이다.

우즈는 프로 데뷔 때부터 입던 나이키 골프 의류와 27년 동안 이어온 계약을 지난해 연말로 종료했다.

’선 데이 레드‘는 우즈가 대회 마지막 날(일요일) 입는 붉은 옷에서 따왔다. 우즈의 어머니 쿨티다가 메이저 대회 15회 우승을 차지한 아들에게 붉은 색을 ‘파워 컬러’라고 말했기 때문에 그가 모든 대회의 마지막 라운드에서 입기 시작한 ‘선데이 레드’ 룩은 모든 스포츠에서 가장 상징적인 색상 중 하나가 되었다.

‘선 데이 레드’는 자체 디자이너, 직원 본사를 둔 독립 브랜드다.

일반 판매는 5월1일부터 시작한다. 우즈의 기존 TW브랜드와 다른 호랑이 로고가 들어간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