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 감독 경질, 정몽규 회장과 축구협회의 책임은 쏙 빠졌다

bet38 아바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클린스만 감독 경질과 관련해 축구협회의 입장을 발표한 뒤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2024.2.16. 정지윤 선임기자

“종합적인 책임은 축구협회와 저에게 있다고 생각한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 탈락 이후 뜨거웠던 비판 여론에 두문불출했던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고개를 숙였다.

한동안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정 회장은 16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긴급 임원회의를 열고, 전날 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가 건의한 클린스만 감독의 해임건에 대해 논의했다. 그리고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을 공식 발표했다.

정 회장은 “클린스만 감독이 경기 운영이나 선수 관리, 근무 태도 등에서 우리가 대한민국 감독에게 기대하는 리더십을 보이지 못했다. 경쟁력과 태도가 국민 기대치와 정서에 미치지 못했고, 앞으로도 힘들다는 판단이 있었다”고 경질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클린스만 감독 외에 대표팀을 향한 날선 여론 속 정 회장 본인과 축구협회의 책임 있는 반성은 쏙 빠졌다. 아시안컵 결과와 클린스만 감독 선임 과정에서 드러난 총체적인 대표팀 문제에 정 회장을 비롯한 축구협회 임원들의 사퇴 여론도 높은 상황이다.

정 회장은 상황 수습에 책임감을 드러내면서 사임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에 따르는)종합적인 책임은 축구협회와 저에게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 원인에 대한 평가는 앞으로 더 자세히 해 대책을 세우겠다”고 했다. 협회 재정 상황에서 부담이 커진 감독 위약금 문제에 대해서도 “회장으로 (협회)재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지 고민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또 “전력강화위원회를 구성해 조속히 대표팀 감독을 선임하겠다” 등의 말로 대표팀의 새 변화 역시 주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1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대표팀 사안관련 KFA 임원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2024.02.16. 조태형 기자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1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대표팀 사안관련 KFA 임원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2024.02.16. 조태형 기자

클린스만 감독 선임 과정에서 정 회장의 개입설과 독단적인 판단에 있었다는 문제 제기에 대해서는 오랜 시간을 들여 사실이 아님을 강조했다. 그는 “(클린스만 감독)선임 과정에 여러 가지 오해가 있는 것 같다. 전임 파울루 벤투 감독 때와 같은 프로세스로 진행됐다. 벤투 감독 경우에도 2순위 후보가 답을 미루거나 거절하고, 3순위 후보가 결정된 것이었다. 클린스만 감독을 선임할 때도 61명에서 23명으로 좁혀진 뒤, 뮐러 위원장이 5명을 우선순위로 정했다. 후보 공표도 했다. 우선순위 1, 2번을 두 차례 면접한 뒤 최종적으로 클린스만 감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축구계에는 이미 정 회장이 대한축구협회장 4선을 노린다는 설도 파다하다. 이 질문에도 애매한 입장을 취했다. 정 회장은 “연임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으신 것 같다. 2018년에 축구협회 총회에서 회장 임기를 3선까지만 할 수 있도록 제안한 것이 저였다. 그러나 당시에는 문체부에서 승인이 되지 않았다. 그것으로 대답을 갈음하겠다”고 답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