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은 안 바뀐다”…동네 식당 현수막에 등장한 ‘클린스만 전술’ 화제”-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탈락하면서,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을 경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치권의 요구는 물론 국민청원까지 올라온 가운데, 한 식당의 현수막 사진이 눈길을 끌고 있다.

12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우리 동네 간판 바뀌었는데 안 바뀌는 것’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삼겹살을 판매하는 한 식당이 상호를 바꾸며 내건 현수막 사진이 담겼다.

공개된 현수막에는 “상표등록 문제로 인하여 상호를 불가피하게 변경하게 되었습니다”라며 ‘바뀌는 것’과 ‘안 바뀌는 것’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식당 측은 바뀌지 않는 것에 대해 주방 이모, 직원, 냉장고, 불판, 가위, 사장 등을 언급하며, 맨 끝에 ‘클린스만 전술’을 적었다.

이는 ‘역대급 선수단’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은 한국 축구 대표팀이 이번 아시안컵 우승 도전에 좌절한 것과 관련, 클린스만 감독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마친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대표팀 감독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인터뷰를 하던 중 웃고있다. 연합뉴스

이에 누리꾼들은 “전술이 안바뀌는 게 아니고 처음부터 그에게 전술은 없었다”, “유쾌하다”, “저와 같은 마음이시군요”, “그냥 국민 모금해서 위약금 주고 보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023 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졸전 끝에 0대 2로 패배했다. 64년 만의 정상 탈환이란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이에 클린스만 감독에 대한 비난 여론이 높아지면서 그를 경질해야 한다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했지만 클린스만 감독은 아시안컵을 마치고 귀국한 지 이틀 만에 미국으로 떠난 것으로 확인돼 국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더욱이 그는 “준결승에 진출한 것을 실패라고 말할 수 없다”며 사퇴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다.

yeonjoo7@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