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거 온다’… 급등? 급락? 엔비디아 실적발표에 잠 못 잔다

bet38 아바타


오는 21일(이하 현지시간) 뉴욕 주식시장(NYSE)마감 후 발표되는 엔비디아의 실적에 투자자들이 초미의 관심을 보이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인공지능(AI) 대장주’로 불리는 엔비디아의 이번 실적에 시가총액 2000억 달러(약 267조2800억원)가 좌우될 것이라고 20일 보도했다.

 

블룸버그가 엔비디아에 대한 주식시장 옵션 베팅 데이터를 집계한 결과 엔비디아 주가는 실적발표 다음 날인 오는 22일 10.6% 움직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엔비디아의 시가총액이 약 1천800억 달러 변동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루 최대 낙폭과 최대 상승을 모두 기록한 메타 플랫폼의 주가 변동 폭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역대급 상승 혹은 하락이 될 것은 분명하다.

 

엔비디아의 주력 AI용 반도체인 H100. 엔비디아 홈페이지 캡처

엔비디아는 올해 들어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 종목 가운데 가장 많이 오른 기업이다.

 

올해 이 지수 상승분의 약 30%를 엔비디아가 기여했다. 따라서 실적발표 후 주가가 크게 오르내리면 주요 지수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이 크다.

 

엔비디아는 실적발표를 하루 앞두고 20일 장중에 6.7%까지 하락해 대형주 지수를 끌어내렸다.

 

서스퀘하나 인터내셔널 그룹의 크리스토퍼 제이콥슨은 “엔비디아 주가가 최근 많이 올라 일부 투자자들은 추가 매수하는 것을 겁내고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주가가 더 오르면 이를 놓칠까 봐 두려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엔비디아는 최근 두차례의 분기 실적 발표 이후에는 주가가 큰 변동이 없었다. 하지만 지난해 2월과 5월 실적 발표 후에는 주가가 14%, 24% 각각 상승했다.

 

지난 16일 엔비디아 종가를 기준으로 세스퀘하나 그룹이 집계한 옵션 베팅 데이터에 따르면 엔비디아 주가가 620~850달러 범위 밖으로 이동할 가능성은 약 25%였다. 이는 주가가 15% 급락하거나 17% 급등한다는 의미다.

 

21일 서울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증시와 환율을 모니터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0.87포인트(0.03%) 내린 2,656.92에 개장해 2,650대에서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코스피가 전날에 이어 하락세를 나타내며 21일 장 초반 2650선을 내줬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9시 53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1.11포인트(0.42%) 내린 2646.68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0.87포인트(0.03%) 내린 2656.92에 개장해 보합권 내 등락하다 하락세로 돌아섰다.

 

간밤 뉴욕 증시는 엔비디아 실적 발표 등을 앞두고 경계감이 높아지면서 지난주 말에 이어 조정 흐름이 지속됐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1월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대기 심리 등 대외적인 부담이 산재한 가운데 실적 발표 전 차익실현에 엔비디아가 4% 넘게 하락하고, 테슬라가 3% 넘게 하락하는 등 미국 전기차 업체들이 약세를 보인 점은 국내 2차전지 등 성장주의 수급 변동성을 유발할 수 있다”며 “다만 이런 고밸류에이션 업종 수급 변화는 다시 저(低) 주가순자산비율(PBR) 업종으로 시장 수급을 이동시킬 것으로 보이는 만큼 장중 지수 전반에 걸친 주가 밀림 강도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기환 유통전문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