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 수교’ 몰랐던 北, 일본에 손 내밀어…‘정상회담’도 거론

bet38 아바타



북한이 형제국으로 여기던 쿠바가 한국과 전격적으로 수교에 나서자 ‘북일 정상회담’까지 거론하며 북일 관계 개선을 시사해 주목된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15일 담화에서 최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북일 정상회담 발언과 관련 “과거의 속박에서 대담하게 벗어나 조일(북일) 관계를 전진시키려는 진의로부터 출발한 것이라면 긍정적인 것으로 평가되지 못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이 우리의 정당방위권에 대해 부당하게 걸고 드는 악습을 털어버리고 이미 해결된 납치문제를 양국 관계 전망의 장애물로만 놓지 않는다면 두 나라가 가까워지지 못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면서 “수상(기시다 총리)이 평양을 방문하는 날이 올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기시다 총리가 지난 9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북일 정상회담과 관련 “구체적으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라며 “작금의 북일 관계 현상에 비춰 봐 대담하게 현상을 바꿔야 할 필요성을 강하게 느낀다”라고 말한 것에 대한 반응이다. 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