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밸류업 지수 3분기에 나온다 [투자360]”-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금융위, 26일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 구체안 소개
상장사 기업가치 제고 계획 年 1회 공표 및 거래소 자율 공시
가이드라인 6월 확정 제시…연말까지 세제지원안 마련
코리아 밸류업 지수 3분기까지 개발…관련 ETF 4분기까지 출시
기업가치 제고 노력 ‘스튜어드십 코드’ 적극 반영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정부가 자율적인 기업가치 제고 노력 우수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을 통해 ‘코리아 디스카운트(한국 증시 저평가)’ 해소 작업에 본격 착수한다.

벤치마크인 ‘코리아 밸류업 지수’를 개발해 기업가치 제고 우수 기업에 대한 기관 투자금의 유입을 활성화하고, 관련 상장지수펀드(ETF) 상장을 통한 개인들의 투자도 지원한다. 기업가치 제고 노력을 연기금 등의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가의 적극적 의결권 행사)’에도 반영한다.

더 나아가 기업가치를 제고하고 기업이익의 주주환원을 유도하기 위해 다양한 세제 지원 방안도 향후 마련할 방침이다.

26일 금융위원회는 한국거래소 등 유관기관과 함께 ‘한국 증시 도약을 위한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 1차 세미나’를 개최,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 소개했다.

우선 금융위는 상장기업이 자율적으로 ▷현황 진단 ▷목표 설정 ▷계획 수립 ▷이행평가 및 소통 등의 내용을 담은 기업가치 제고 제고 계획을 연(年) 1회 자사 홈페이지에 공표하고, 거래소에 자율 공시하도록 하는 ‘가이드라인’을 오는 6월까지 확정해 제시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기업가치 제고 우수 기업에 대한 세제지원안도 올 연말까지 마련한다. 매년 5월 목표 설정의 적절성과 계획 수립의 충실도, 이행 및 소통 노력 등을 종합평가해 ‘기업 밸류업 표창’을 수여하고, 표창 기업에 대해선 모범납세자 선정 우대와 같은 세정지원 등의 혜택도 적극 제공한다.

금융위는 지속적인 수익 창출과 주주 환원을 통한 기업가치 성장이 예상되는 상장기업들로 구성된 ‘코리아 밸류업 지수’도 자산운용사, 기관투자자, 전문가 등의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올해 3분기까지 개발한다. 해당 지수를 추종하는 ETF도 오는 올해 4분기까지 출시·상장함으로써 개인 투자자들의 투자금이 기업가치 제고 노력이 우수한 기업들로 원활히 흐를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연금 등 연기금을 비롯해 기관 투자자가 각 기업 스스로의 가치 제고 노력을 투자 판단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스튜어드십 코드’에도 적극 반영한다. 이를 위해 금융위는 오는 상반기 중 스튜어드십 코드 가이드라인도 개정한다.

여기에 거래소는 정보 데이터 시스템이 흩어져 있는 정보를 모아 시장·업종별 주가순자산비율(PBR), 주가수익비율(PER), 자기자본이익률(ROE) 등 주요 투자지표를 비교 공표함으로써 투자자의 편의성도 높일 계획이다.

금융 당국은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을 중장기 과제로 지속 추진하기 위한 전담 지원체계도 구축한다. 거래소에 기업 밸류업 지원 관련 전담 부서를 설치하는 것은 물론이고, 지원방안의 시행·보완·발전을 지원하기 위한 자문단도 구성해 운영한다. 기업가치 제고 계획 공시 현황 등 각종 정보를 한눈에 조회할 수 있는 ‘통합 홈페이지’ 구축에도 나선다.

금융위 관계자는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은 기업의 자율적인 기업가치 제고 노력을 지원함으로써 시장의 실질적인 변화를 이루기 위한 것”이라며 “이런 노력을 통해 자본시장에 대한 신뢰가 제고되고 주주 가치 존중 문화가 정착되면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