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골이’ 심하세요?…‘식단’부터 이걸로 바꾸세요!”-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코를 심하게 골고 자면서 간헐적으로 호흡이 끊기는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OSA) 예방에 ‘채식’이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채식이 수면 무호흡증의 주요 위험 요인인 염증과 비만을 막아주기 때문인데, 실제로 채식을 주로 하는 사람은 육식을 많이 하는 사람에 비해 수면 무호흡증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에 따르면, 호주 플린더스(Flinders) 대학 의대 수면 건강 연구소의 요하네스 멜라쿠 교수 연구팀이 미국에서 1만421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전국 건강·영양 조사(NHNES)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연구팀은 ‘식습관’과 ‘수면 무호흡증’ 사이에 어떤 연관이 있는지 분석했다.

채식의 강도가 가장 높은 그룹은 강도가 낮은 채식을 하는 그룹 보다 수면 무호흡증을 겪는 경우가 19% 적었다.

연구팀은 “전체적으로 채식을 주로 하는 사람은 육식을 많이 하는 사람보다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이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채식이라고 할 수 있는 식사를 하는 그룹은 수면 무호흡증을 겪는 경우가 비교적 적었지만, 채식을 하면서도 건강에 좋지 않은 식품을 많이 먹는 그룹은 이런 식품을 적게 먹는 그룹보다 수면 무호흡증을 겪는 경우가 22% 많았다.

건전한 채식은 주로 통곡물, 채소, 과일, 견과류, 콩류, 차, 커피로 구성된 식단이며, 건전하지 못한 채식은 정제된 곡물, 가당 음료, 단 음식, 짠 음식, 디저트 등이 포함된 경우를 말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육식은 육류, 동물성 지방, 유제품, 계란, 생선 또는 해산물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식단이다.

특히 채식의 이 같은 효과는 남성이 여성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건전하지 못한 채식이 가져오는 좋지 않은 영향은 여성이 남성보다 컸다.

연구팀은 “채식은 수면 무호흡증의 주요 위험 요인인 염증과 비만을 막아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채식에는 항염증-항산화 성분이 풍부하고 해로운 성분이 적어 체지방, 염증 심지어는 근긴장도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체지방, 염증, 근긴장도는 모두 수면 무호흡증과도 연관이 있다.

한편, 수면 무호흡증은 고혈압, 뇌졸중, 심장병, 2형 당뇨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

yeonjoo7@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