컷오프 재고 불수용에…임종석 이재명 속내 충분히 알겠다

bet38 아바타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역 광장에서 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갑석 의원, 홍영표 의원, 임 전 비서실장. 윤영찬 의원. 사진=뉴스1

친문(친문재인)계인 임종석 전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2일 자신의 공천 배제(컷오프) 결정을 재고해달라는 요구가 묵살됐다며 “이재명 대표의 속내는 충분히 알아들었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이 어제) 심야 최고위원회를 열었는데 임종석의 요구는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고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임 전 실장은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에서 서울 중·성동갑에 자신을 컷오프하고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한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당 지도부에 촉구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전날 심야 최고위를 열었으나 임 전 실장 공천 문제는 논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당시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임 전 실장 컷오프와 관련해) 따로 언급은 없었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가 임 전 실장의 ‘중·성동갑 공천 불가론’을 고수하는 데다 임 전 실장도 중·성동갑 이외의 지역구 출마는 없다는 입장이라 양측 간 절충점 찾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이에 따라 임 전 실장이 조만간 거취 문제를 결정하고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