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게임의 메타보라 싱가폴, 오아시스(Oasys)와 파트너십 발표|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카카오게임즈의 블록체인 콘텐츠 플랫폼 계열사 메타보라 싱가폴(이하 메타보라)이 웹3 게임특화 블록체인 오아시스와의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이번 파트너십은 오아시스의 2024년 비전인 ‘드래곤 업데이트 (Dragon Update)’를 중심으로 상호 운용성, 오아시스 생태계 확장, 킬러 콘텐츠(Killer Content)의 제공을 통해 더 많은 유저들을 오아시스의 웹3 게임 생태계로 유입시킬 전망이다.

최근 오아시스는 메타보라 외에도 국내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 카카오의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엑스와 같은 아시아 게임 및 기술 대기업과 잇따라 파트너십을 발표하며 웹3 게이머를 위한 블록체인으로 부상하고 있다.

그라운드엑스가 개발한 디지털 자산 지갑을 통해 게임 시장에서 전략적으로 입지를 넓히고 있으며 컴투스의 인기 타이틀인 서머너즈워: 크로니클, 워킹데드: 올스타즈와 같은 게임 IP를 활용한 강력한 킬러 콘텐츠 제공을 통해 웹3 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메타보라는 성공적인 일본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오아시스의 높은 인지도와 강력한 네트워크를 활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글로벌 통계 업체 Statista에 따르면 올해 일본의 게임 시장 매출 규모는 약 444억 달러로 글로벌 최대 시장 중 하나로 평가된다. 추가로 일본 인구의 42.5%가 게이머로 분류되고 있으며 2028년에는 48.2%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아시스는 이미 네트워크 밸리데이터로 있는 일본의 주요 게임 회사들과의 깊은 파트너십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이를 통해 메타보라가 일본을 공략하는 과정에서 전략적 지원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아시스 글로벌 사업 개발 총괄 겸 한국 총괄인 도미닉 장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게임 산업을 혁신하고자 하는 비전을 공유하는 메타보라와 파트너십을 맺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카카오게임즈가 한국에 기반을 둔 다양한 게임 업체들과의 비즈니스 관계를 공격적으로 확장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메타보라와의 파트너십은 한국에서의 사업 확장을 위한 또 하나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며 메타보라와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블록체인 게임의 대중화를 앞당기기 위해 더욱 심도 있는 관계를 구축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메타보라는 몰입감 넘치는 게임 경험을 제공하는 데 있어 전문성을 갖추고 있으며, 오아시스의 친환경 기술과 결합하여 일본 게이머들로부터 큰 관심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메타보라의 CBO 빈센트 림(Vincent Lim)은 “오아시스와의 협력은 웹3.0 게임 생태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이 모인 것”이라며 “양사가 함께 협력하여 아직 블록체인 기반 게임을 접해보지 못한 전 세계 플레이어들에게 원활하고 매력적인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용석 동아닷컴 기자 duck8@donga.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