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클라우드, 순간 성능 확장 기능 ‘버스터블’ 선보여

bet38 아바타


기준 CPU 사용률 이하에서 크레딧 적립해 버스터 필요 시 차감

가장 높은 성능에 맞춰 클라우드 선택 시 리소스 낭비 및 과다 지출 문제 해결


[데이터넷]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이경진)는 클라우드 상의 CPU 기본 성능을 초과해 순간적으로 높은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버스터블(Burstable)’ 기능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버스터블은 ‘폭발하다’와 ‘가능하다’라는 의미를 가진 합성어로 클라우드에서는 일시적으로 기준점을 초과해 ‘폭발적’으로 확장할 수 있는 성능을 의미한다.

해외 클라우드 기업들에 한해 버스터블과 유사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카카오클라우드는 일시적인 성능 확장이 필요한 사용자들의 요구사항을 충족시키면서 비용을 최적화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버스터블 기능을 선보였다.

대부분의 일반적인 워크로드는 평상시 낮은 CPU 사용률을 보이지만, 일시적으로 높은 CPU 사용률이 필요한 경우가 발생한다. 하지만 가장 높은 성능에 맞춰 인스턴스를 선택하게 되면 클라우드 리소스를 낭비할뿐만 아니라 실제 사용한 것보다 더 많은 비용이 발생하게 된다.

이에 카카오클라우드는 버스터블 기능에 ‘CPU 크레딧’을 도입해 리소스 및 비용 낭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했다. 기준 CPU 사용률 이하로 사용되는 구간에서 CPU 크레딧을 적립해 향후 일시적으로 높은 CPU 사용률이 필요한 구간에서 사용하는 방식이다.

마치 카드사에서 포인트를 적립해주는 것처럼 카카오클라우드는 적게 사용한 만큼 CPU 크레딧으로 사용자에게 돌려준다. CPU 사용률 편차가 큰 기업 및 기관은 추가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CPU 크레딧을 활용해 효율적으로 클라우드를 운영할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버스터블 기능은 카카오클라우드의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인 BCS(Beyond Compute Service)의 인스턴스에서 작동한다. 인스턴스는 할인 정책에 따라 동등한 사양의 해외 클라우드의 상품 대비 최대 약 60% 합리적인 가격으로 사용할 수 있어 가격 경쟁력을 갖췄으며, 전체 CPU 사용률은 낮지만 특정 구간에서 강력한 성능이 필요한 경우 적합하다. 주로 사용량이 적지만 변동성이 큰 워크로드, 특정 시간에만 높은 성능이 필요한 개발 및 테스트 환경, 주기적으로 실행되는 배치 작업 또는 백그라운드 처리 작업 등이 포함된다.

또한 카카오클라우드는 기업 및 기관이 버스터블 기능을 더욱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CPU 크레딧 모니터링을 제공하며, 이를 통해 워크로드의 CPU 사용 패턴을 분석해 균형 잡힌 클라우드 운영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어형 카카오엔터프라이즈 기술부문장은 “이번에 출시한 버스터블 기능을 통해 카카오클라우드 사용자는 CPU가 활성화되지 않는 시간동안 불필요한 비용을 지출하지 않고 사용량이 높은 피크 시간대에 일시적으로 높은 성능을 보장받을 수 있다”며 “카카오클라우드 사용자의 눈높이에서 성능 및 비용 최적화를 지원하며 국내를 넘어 해외 클라우드와 지속 경쟁해 국내 클라우드 기술력을 한층 발전시키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