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러 SNS서 딥페이크 동원해 음모론 “우크라, 마크롱 암살시도””-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특별정상회의가 열린 브뤼셀에서 연설하고 있다. 이날 EU 27개국은 우크라이나에 4년간 500억 유로(약 72조원)를 지원하기로 극적 합의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월로 예정한 우크라이나 방문을 연기한 것을 두고 러시아 소셜네트워크(SNS)를 중심으로 음모론이 퍼지고 있다고 일간 르피가로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측이 마크롱 대통령이 방문했을 때 암살한 뒤 러시아에 누명을 씌우려 했다는 것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올해 1월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번 달 우크라이나를 방문해 양자 안보 협정을 마무리 짓겠다고 발표했었다.

방문 일정은 이달 13∼14일로 알려져 있었으나 막판에 취소됐고 대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6일 프랑스를 방문해 양자 안보 협정에 서명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3월 중순 이전 우크라이나를 방문하겠다고 변경된 일정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러시아 계정의 SNS 상엔 암살 시도 때문에 마크롱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방문을 취소했다는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퍼졌다.

‘Gabe’라는 이름의 친러시아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엔 “키이우 정권은 마크롱 대통령을 우크라이나로 유인해 암살한 후 그의 죽음을 러시아 탓으로 돌리고 서방으로부터 재정·군사 지원을 늘리려 시도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어 “마크롱 대통령은 자신에 대한 치명적인 도발 계획으로 우크라이나 방문을 취소했다. 이 시도는 프랑스 비밀 기관이 관련자들의 서신과 통화를 가로챈 덕분에 중단됐다”는 내용이 게시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통합러시아 의장) 역시 엑스에 “마크롱은 나치 키이우의 암살에 겁먹어 방문을 취소한 것 같다”는 글을 올렸다.

친러 성향의 SNS 계정들에서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는 이 정보의 출처는 ‘프랑스24’라는 한 프랑스 매체로 지목됐으나 이는 인공지능(AI)으로 조작된 딥페이크로 드러났다.

프랑스24 측은 SNS상에 유포된 동영상의 ‘화면’이 실제 방송된 프로그램은 맞지만 진행자의 발언은 가자지구 전쟁에 관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이 채널의 팩트체크 부서는 “이는 ‘딥페이크’라고 부르는 AI 기술로, 실제 당사자의 목소리와 비슷하게 꾸며 원본 영상과는 완전히 다른 말을 하도록 하는 데 사용된다”고 설명했다.

엘리제궁도 이런 암살 소문은 가짜 뉴스라는 입장이다.

마크롱 대통령의 한 측근은 AFP 통신에 “방문 일정에 안전 문제는 전혀 없었다. 이 문제는 한 번도 제기된 적이 없다”고 말했다.

프랑스와 러시아 간 긴장은 지난달부터 점점 고조되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는 지난달 중순 우크라이나 하르키우에 있는 프랑스 용병 배치 시설을 공격해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으나 프랑스는 “우크라이나엔 프랑스 용병이 없다”고 공식 부인했다.

프랑스 외교부는 당시 “이는 러시아의 또 다른 조잡한 조작”이라며 “이런 행태에 의미를 부여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달 초엔 우크라이나 헤르손주에서 인도주의 구호 활동을 하던 프랑스인 두 명이 러시아 공격에 사망했다.

binna@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