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GTX-C ‘천안·아산 연장’ 본궤도

bet38 아바타
道, 국토부·경기도 등과 연장 협약
국비 등 건설비용 분담 해결 과제

충남도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의 천안·아산 연결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김태흠 충남지사와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은 22일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대회의실에서 박상돈 천안시장, 박경귀 아산시장 등 충남·경기 6개 기초단체장과 ‘성공적인 GTX-C 노선 연장사업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GTX-C 노선 연장 효율적 추진을 위한 9개 기관(국토부·충남도·경기도 및 6개 시·군) 간 협력을 약속하기 위해서다. 이들 기관은 GTX-C 노선 연장 사업이 본선의 개통 시기를 고려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협력한다. GTX-C 노선 연장 사업의 수요 확보와 사업 추진 여건 개선, 운영 최적화 등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한다. 각 기관은 긴밀한 협조 체계 구축을 통해 타당성 검증과 인허가 등 사업 절차 이행에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아울러 협약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필요한 경우 공동으로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한다.

2028년 개통을 목표로 하는 GTX-C 본노선은 경기 양주시 덕정역에서 수원까지 86.4㎞ 구간이다. 연장 구간은 수원부터 아산까지 75㎞로 경기 지역 36.5㎞, 천안 23㎞, 아산 15.5㎞이다. 노선 연장이 완료되면, 천안·아산에서 서울 삼성역까지 1시간대 이동이 가능하게 된다. 연장구간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지역공약인 동시에 김태흠 지사의 지방선거 공약이었다.

문제는 연장구간 노선 구축에 들어가는 비용을 어떻게 분담할 것인가이다. 충남도와 천안·아산시는 연장 개통이 적기에만 된다면 원인자 부담에 찬성하지만 연장사업비 전액을 지자체에서 부담하는 것에 대해서는 난색을 표하고 있다. 충남도는 GTX-C 연장은 국가 사업으로 충남뿐만 아니라 국가적 이득을 불러오는 만큼 본선과 같은 전체 사업비의 35% 수준의 국비가 지원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 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국가 시설에 지방비가 들어가는 만큼, 개통 후 운영 수익 분배도 반드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안·아산=김정모 기자 race12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