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협 빠진 업계 간담회?!…유인촌 장관, 출판계 묵은 갈등 외면하나”-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연합]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진행한 출판업계와 현장 간담회에서 대한출판문화협회(이하 출협)가 불참해 주목된다. 유 장관이 갈등의 당사자인 출협만 빼고 현장 간담회를 진행한 것은 출판계와의 해묵은 갈등을 해소할 의지가 없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4일 서울 종로구 소재 국립현대미술관에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한국저작권보호원과 함께 한국출판인회의, 파주출판도시문화재단, 한국학술출판협회, 한국대학출판협회, 한국과학기술출판협회 등 주요 출판 관련 단체장들을 만나 출판계 현안을 논의했다.

유 장관은 이번 간담회에서 ▷불법복제 확산에 따른 도서 저작권 보호 강화 ▷세종도서 사업 개편 ▷ 독서 진흥 ▷도서 해외수출사업 개편 등 출판업계의 현안에 대해 업계 당사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유인촌 장관은 간담회에서 “초임 장관 시절부터 문화의 범주가 한정적이라는 문제의식을 가지고 출판을 문화의 범주에 넣어 산업적으로 키워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며 “올해 4~5월이면 벌써 내년 예산을 위한 준비가 마무리되는 시점이기에 오늘 각 단체 대표분들이 많은 의견을 주시면 내년 예산에 잘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소재 국립현대미술관에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한국저작권보호원과 함께 주요 출판 관련 단체장들을 만나 출판계 현안을 논의하고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한편 이날 회의에 윤철호 출협 회장이 참석하지 않아 이슈가 됐다. 출협은 출판업계의 이익을 대변하는 단체로, 서울국제도서전과 해외도서전의 주빈국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유 장관의 말처럼 출판을 산업적으로 키우려면 출협과의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지만, 정부는 최근 출협 지원 예산을 모두 삭감하는 등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출협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유 장관 임명 직후 면담을 요청해 출판계와의 불필요한 갈등을 해소해야 한다고 건의한 바 있다”며 “(출협과 갈등이) 지난 장관이 벌인 일이고, (서울국제도서전 수익금 정산 의혹) 수사는 경찰청의 일이라 어쩔 수 없다고 말만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출협은 상황의 심각성을 (간담회) 불참으로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carrier@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