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팀 사령탑 후보 1순위 오르내리는데”…홍명보 심경 들어보니”-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홍명보 울산 HD 감독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4 K리그 개막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이번 시즌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경질 뒤 공석이 된 한국 축구대표팀의 차기 사령탑 ‘후보 1순위’로 일각에서 거론되는 홍명보 울산 HD 감독이 “내 의지와 상관 없이 언론에 차기 대표팀 사령탑 후보로 나왔다”며 “그런 상황에 대해 아는 게 아무것도 없다. 옛날 생각도 나고, 어려웠던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홍 감독은 2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 20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취재진에게 “며칠간 개인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한축구협회는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4강 탈락 뒤 클린스만 감독을 지난 16일 경질했다.

‘황금세대’가 총출격하고도 아쉬운 성적을 거둔 일 또한 문제로 거론됐지만, 소위 ‘탁구 게이트’로 불리는 선후배 선수간 충돌 건까지 드러나며 클린스만 감독에게 더는 지휘봉을 줄 수 없다는 판단이었다.

현재 축구협회는 지난 20일 새로운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를 꾸리며 수장에 정해성 대회위원장을 선임하고 새 사령탑 선임의 첫 걸음을 뗐다.

24일 열린 두 번째 회의에서 새 지도자를 뽑기까지 시간이 촉박하다는 의견이 나오며 3월 A매치를 임시 사령탑에 맡기는 쪽으로 선회했다.

이런 상황에서 자연스럽게 K리그1 2연패를 달성하고 대표팀을 지휘한 이력이 있는 홍 감독이 차기 대표팀 사령탑 1순위 후보로 언론에 오르내렸다.

하지만 홍 감독이 후보군에 이름이 오르내리자 울산 서포터스는 축구협회 건물 앞에서 ‘필요할 때만 소방수, 홍명보 감독은 공공재가 아니다’, ‘K리그는 대한축구협회의 장난감이 아니다’는 등 항의 문구를 띄우고 트럭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홍 감독은 이에 “대표팀 감독직에 대해 개인적으로 아무 생각이 없었다”며 “팬들이 시위하는 모습을 보는 것 자체도 힘들었다. 이런 문제로 대립하는 게 안타까울 뿐”이라고 했다.

홍명보 울산 HD 감독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4 K리그 개막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이번 시즌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연합]

한편 전력강화위는 새 감독에 필요한 자질로 감독의 전술적 역량과 취약한 포지션을 해결할 육성 능력, 지도자로서 성과를 냈다는 명분과 풍부한 대회 경험을 갖춘 경력·선수, 축구협회와 축구 기술·철학을 논의할 소통 능력과 MZ세대를 아우르는 리더십, 최상의 코치진을 꾸릴 능력 등을 꼽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감독으로는 홍 감독 외에 김학범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 신태용 인도네시아 대표팀 감독, 최용수 전 강원FC 감독 등이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오르내리고 있다.

외국인 감독으로는 스티브 브루스 전 웨스트 브로미치 앨리언(잉글랜드) 감독 등이 거론되고 있다.

yul@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