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겨울, 무대 지키는 연극쟁이들에 감사”

bet38 아바타



“내년, 후년에도 무언가에 휩쓸리지 않는 연출가가 되겠습니다. 까불어서 미움받았던 옛날 그 시절처럼 성깔 있는 작업을 해야죠. 하하.” 제60회 동아연극상 연출상 수상 소식을 들은 김풍년 연출가(48·사진)는 느릿하지만 단단하게 말했다. 그가 연출한 ‘싸움의 기술, 졸’은 제60회 연기상까지 받아 2관왕을 차지했다. 그는 “상이 응원도 되지만 독이 될 수도 있다는 걸 잘 알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평가에 연연하기보다는 시간을 가지고 더 저에 가깝게, 더 ‘막’ 해야 한다는 뜻으로 받아들이겠다”며 웃었다. 2016년부터 극단 작당모의에서 작가 겸 연출가로 활동하고 있는 그는 수상 소식을 듣고 배우와 제작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이렇게 추운 겨울, 지금 이 시간에도 소극장을 지키고 있는 건 그분들이다. 지금까지 연극판을 지켜온 건 촌스러운 그 연극쟁이들”이라며 “(제 수상이) 서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싸움의 기술, 졸’은 장기(將棋)를 소재로 한 실험적인 연극이다. 장기판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