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AI 시대, 훨씬 더 많은 일 하겠다”…‘갤럭시 링’ 보고 질문 쏟아내기도”-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삼성전자·SKT 부스 참관…“거의 모든 계열사 AI 관련 일 하고 있다”
SK텔레콤 창립 40주년 관련 “기술·고객 리딩하는 기업으로 남기를”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가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 전시장에서 개막한 26일(현지시간) 최태원(오른쪽) SK 회장이 유영상 SK텔레콤 대표 및 관계자들과 전시장 SKT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6일(현지시간) “인공지능(AI) 시대에 저희가 훨씬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는, 많은 고객을 확보하고 서비스해줄 수 있는 그런 기업으로 거듭나려고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보·통신·기술(ICT)에 에너지 기업들까지 모두 지금 AI에 관련된 설루션을 내기 위해 다들 애를 쓰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룹 차원에서 어떤 AI 강점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런 답변을 내놓은 최 회장은 “거의 모든 회사들이 다 AI에 관계된 것들을 뭔가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2년 연속 MWC를 찾은 최 회장은 지난달에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4’를 참관하는 등 미래 먹거리를 찾기 위한 글로벌 경영에 몰두하는 모습이다.

그는 이날 삼성전자 전시관을 먼저 찾아 갤럭시 AI를 체험하고 이날 최초 전시된 ‘갤럭시 링’을 살펴보며 질문을 쏟아내는 등 최첨단 신기술 개발 현황을 직접 체험했다.

이어 SK텔레콤 부스를 찾은 최 회장은 SK텔레콤과 협력하는 AI 기반 디바이스·소프트웨어 플랫폼 스타트업 ‘휴메인(Humane)’ 관계자와 만난 뒤 SK텔레콤의 차세대 서버 열 관리 기술인 액침냉각 기술을 살펴보고 SK텔레콤이 전시한 도심항공교통(UAM) 기체에도 직접 탑승했다.

최 회장은 MWC 전시관을 돌아본 소감에 관해 “(지금까지 본 곳이) 삼성전자와 여기(SKT)밖에 없어서 아직 얘기할 건 아니고 내일쯤 이야기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SK텔레콤의 창립 40주년에 관해서는 “앞으로도 계속 선도적으로 기술과 고객을 리딩하는 그런 기업으로 남았으면 하는 게 바람”이라고 했다.

jiyun@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