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170억 역대 최고액 찍었다…괴물 류현진, 한화 복귀

bet38 아바타


12년 만에 복귀…KBO리그 역대 최고액 경신
도중에 FA 선언할 수 있는 옵트아웃 포함

류현진이 22일 한화 이글스와 8년 최대 총액 170억원에 계약한 뒤 박찬혁 한화 이글스 대표 이사로부터 환영 꽃다발을 받고 웃고 있다. /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괴물 투수’ 류현진(36)이 한국프로야구 KBO리그로 복귀한다. 팀은 한화 이글스다.

22일 한화 이글스는 “류현진과 계약 기간 8년, 최대 170억원에 계약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로써 류현진은 2012시즌이 끝나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로 직행한 이후 12년 만에 KBO리그로 복귀하게 됐다.

한화는 KBO리그 역대 최고액인 170억원으로 류현진을 예우했다. 양의지가 2023시즌을 앞두고 152억원(4+2년)으로 두산 베이스와 계약한 뒤 1년 만에 최고치가 경신된 셈이다.

다만 계약 조건에는 기간 중 자유계약선수(FA)를 선언해 기존 계약을 파기할 수 있는 옵트아웃도 포함됐다. 또 현재 적용 중인 샐러리캡(연봉총상한제)과 류현진이 행사할 수 있는 KBO리그 FA로서의 권리까지 고려해 총액과 계약 기간이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은 구단을 통해 “KBO리그 최고 대우로 돌아올 수 있게 해 준 구단에 감사드린다. 한화 이글스는 지금의 내가 있게 해준 고마운 구단”이라며 “메이저리그 진출 때부터 꼭 한화로 돌아와 보답하겠다고 생각했고, 미국에서도 매년 한화를 지켜보며 언젠가 합류할 그날을 꿈꿨다. 지금 그 약속을 지키게 돼 기쁘다”라고 했다.

이어 “전력 보강과 젊은 선수들의 성장으로 우리 팀도 충분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는 전력을 갖췄다고 생각한다”며 “팬 여러분께 올 시즌에는 최대한 길게 야구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동료들과 함께 열심히 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앞서 류현진은 2012시즌이 끝난 뒤 한화의 동의를 구해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으로 메이저리그 소속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와 6년간 총액 3600만달러에 계약했다. 한화는 당시 환율로 약 280억원의 이적료를 받았다.

그는 메이저리그에서 총 186경기에 등판해 78승 48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27을 올렸다. 또 전체 평균자책점 1위(2019년), 올스타전 선발 등판(2019년) 등 코리안 빅리거 최초 기록도 세웠다.

이 기간 류현진은 여러차례 수술도 받았다. 2015년 5월, 선수 생활을 건 왼쪽 어깨 관절와순 봉합 수술받은 류현진은 2016년 9월 왼쪽 팔꿈치 괴사 조직을 제거하고자 또 한 번 수술대에 올랐다. 2022년 6월에는 고교 시절 이후 개인 두 번째로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았다.

2020년부터 2023년간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뛴 류현진은 계약 만료 후 메이저리그 잔류와 한화 복귀를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메이저리그 구단의 영입 제안도 있었지만, 류현진은 결국 한화 복귀를 택했다.

류현진의 KBO리그 개인 통산 성적은 98승 52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2.80이다.

성진우 한경닷컴 기자 politpeter@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