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코앞서 선거구 확정…비례 1석 줄여 전북 10석 유지

bet38 아바타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4·10 총선을 41일 앞둔 29일 선거구를 확정했다. 당초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구획정위가 제시한 원안과 달리 전북 지역은 현행 10석을 유지하기로 했다. 대신 비례대표를 1석 줄이기로 했다.

○서울 종로, 중·성동갑·을 유지

총선 코앞서 선거구 확정…비례 1석 줄여 전북 10석 유지

여야는 2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이번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획정안을 표결했다. 앞서 양당 원내대표는 이날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해 선거구 획정 수정안에 합의했다.

합의안에 따르면 비례대표를 1석 줄여 전북 지역구 10석을 현재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2대 총선은 지역구 의석이 254석, 비례 의석이 46석으로 조정됐다. 국회의원 정수는 300명으로 유지된다.

서울은 종로, 중·성동갑, 중·성동을 지역구를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종로의 정치적 상징성을 고려해 따로 두기로 한 것이다. 노원구는 획정위가 제시한 대로 갑·을·병 지역이 갑·을로 통합돼 1석이 줄었다.

경기에서는 3개 지역이 분구되고, 2개 지역구가 다른 지역에 흡수돼 결과적으로 1석이 증가했다. 획정위 안대로 경기 평택 갑·을이 평택 갑·을·병으로 나뉜다. 하남은 하남 갑·을로, 화성 갑·을·병도 화성 갑·을·병·정으로 쪼개진다. 대신 부천 갑·을·병·정은 부천 갑·을·병으로 합구됐고, 안산 상록구 갑·을과 안산 단원구 갑·을은 안산 갑·을·병으로 통합된다.

여야 합의로 양주 일부는 동두천·연천 선거구에 붙여 양주·동두천·연천갑, 을, 포천·가평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이로써 당초 우려와 달리 서울 면적의 4배에 달하는 경기도의 슈퍼 선거구는 나오지 않게 됐다.

인천도 획정위 안대로 서구 갑·을이 서구 갑·을·병으로 분구되며 1석이 늘었다.

○부산 남구는 현역 맞대결 유력

부산은 전체 의석을 18석으로 유지하되 일부 선거구가 쪼개지거나 합쳐진다. 획정위 제시대로 남구갑·을은 남구로 통합되고 북구강서구갑·을은 북구갑·을과 강서구 등 3개로 나뉜다. 더불어민주당은 부산에서 1석을 줄일 것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현재 부산 남구갑은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남구을은 박재호 민주당 의원이 현역으로 활동하며 표밭을 일궈왔다. 합구가 결정되면서 두 현역 의원의 맞대결 가능성이 높다. 북구·강서구 지역도 현재 전재수 민주당 의원이 갑,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을에 현역으로 있는 만큼 분구되는 곳을 어느 당이 차지할지 관심이 쏠린다.

전북은 당초 획정위가 인구 감소에 따라 1석 줄인 9석을 제안했지만, 10석 유지로 결정됐다. 다만 일부 선거구가 개편된다. 군산 일부를 분할해 김제·부안 선거구에 붙이기로 했다. 완주·무주·진안·장수 선거구는 장수가 빠져 완주·무주·진안 선거구로 바뀐다. 장수는 남원·임실·순창에 붙어 치러질 예정이다.

전남에선 순천 분구가 무산됐다. 순천·광양·곡성·구례갑·을로 나눈 현행 선거구를 그대로 둔다. 선거구 인구 하한선(13만6600명)을 밑도는 여수갑은 여수을에서 2개 동을 떼주는 것으로 조정됐다.

강원에선 우려됐던 ‘공룡 선거구’는 피하게 됐다. 철원·화천·양구를 춘천에서 분리해 속초·인제·고성에 붙이는 획정위 안 대신 현행 8개 선거구를 유지하기로 했다.

시·도별 의원 정수는 서울 48명, 부산 18명, 대구 12명, 인천 14명, 광주 8명, 대전 7명, 울산 6명, 세종 2명, 경기 60명, 강원 8명, 충북 8명, 충남 11명, 전북 10명, 전남 10명, 경북 13명, 경남 16명, 제주 3명으로 최종 확정됐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