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사진 거꾸로 게시한 伊 박물관장…논란 일자 사퇴

bet38 아바타


조르자 멜로니 총리 / 사진=EPA

이탈리아의 독재자 무솔리니의 최후를 연상시키는 방식으로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의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거꾸로 게시해 논란을 빚은 박물관장이 결국 사임을 발표했다.

14일(현지시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은 이탈리아 남부 도시 오스투니의 오스투니 박물관 관장인 루카 델라티가 사퇴한다고 밝혔다.

델라티 관장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위아래가 뒤집힌 멜로니 총리의 사진을 올렸다. 이 게시물은 이탈리아의 독재자 베니토 무솔리니가 처형된 장면을 활용한 것으로 보이게 해 논란이 불거졌다.

무솔리니는 1945년 2차 세계대전 패전을 앞두고 게릴라에게 사로잡혀 총살당했다. 이후 그의 시신은 밀라노 광장에 거꾸로 매달려졌고, 사람들은 그를 구경하며 침을 뱉기도 한 바 있다.

논란이 거세지자 델라티 관장은 멜로니 총리가 지난 10일 포이베 대학살 추모일에 취한 입장에 대한 비판의 의미를 담았다고 해명한 뒤 “멜로니 총리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사과 이후에도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멜로니 총리가 이끄는 집권당인 이탈리아형제들(FdI)은 잇달아 그의 해임을 요구했다.

젠나로 산줄리아노 이탈리아 문화부 장관 역시 “박물관장은 지역사회에 대한 어떠한 공격적인 의견을 표명하지 않아야 하며 존중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안젤로 포메스 오스투니 시장 또한 지적하고 나서자 그는 결국 관장직에서 물러날 수밖에 없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