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아니었다 밸런타인데이 앞두고 나온 밤양갱 효과…때아닌 특수

bet38 아바타


사진=W코리아 유튜브 채널 캡쳐

밸런타인데이(2월14일)를 앞두고 등장한 노래 ‘밤양갱’이 인기를 끌면서 소비자들이 양갱에 지갑을 열었다. MZ(밀레니얼+Z)세대가 주력 소비자인 한 패션 플랫폼에서는 지난달 양갱 거래액(매출)이 1년 전보다 다섯배 뛰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7일 패션 플랫폼 에이블리에 따르면 지난달 해당 플랫폼에서 양갱 거래액이 지난해 2월보다 다섯배 뛰었다. 양갱 등과 함께 젤리 등이 인기를 끌면서 지난달 에이블리 간식 카테고리 전체 거래액은 12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양갱 거래액 증가는 지난달 13일 발매된 가수 비비의 신곡 ‘밤양갱’이 주요 음원 차트 정상에 올라 인기를 끈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노래 가사에 ‘내가 먹고 싶었던 건 달디단 밤양갱’, 달디달고 달디달고 달디단 밤양갱’ 등 구절이 등장해 소비자에게 인지도를 높인 것으로 풀이된다.

판매량뿐 아니라 관련 제품도 늘어나는 분위기다. 에이블리 관계자는 “비비의 밤양갱이 화제를 모으며 양갱 거래액이 늘었고, ‘밤양갱’, (노래 속 등장한 가사와 같은) ‘달디단 밤양갱’ 키워드의 신상품이 꾸준히 (플랫폼에) 올라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은 비비의 '밤양갱' 뮤직비디오의 한 장면. 사진=비비 유튜브 채널 캡쳐

사진은 비비의 ‘밤양갱’ 뮤직비디오의 한 장면. 사진=비비 유튜브 채널 캡쳐

국내 양갱 시판 제품 중 대표 격인 해태제과의 ‘연양갱’은 가수 비비와 협업한 패키지 상품을 만들기도 했다. 비비는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밤양갱 회사에서 연락이 와서 콜라보하자고 (제안) 주셔서 패키지가 탄생하게 됐다”고 말했다.

1937년 출시된 연양갱은 해태제과 출범과 함께 시작해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과자제품 중 하나로 꼽힌다. 연양갱 상품의 경우 크라운해태제과의 연양갱 점유율이 80%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해당 콜라보 제품은 시중에서 구입할 수 있는 상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크라운해태제과 관계자는 “(비비) 기획사와 콜라보로 소량 (연양갱) 제품을 만들었다”면서도 “(편의점과 대형마트 등 일반) 유통채널에 공식적으로 출시할지에 대해 아직까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