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석] 장현진 넷마블에프앤씨 개발 총괄 PD

bet38 아바타


장현진 넷마블에프앤씨 개발 총괄 PD.

컨슈머타임스=곽민구 기자 | 넷마블이 15일 신작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새로운 대규모 권력 투쟁 MMORPG의 탄생을 예고했다.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은 넷마블의 2024년의 포문을 여는 첫 게임이다. 지난해 4분기 흑자 전환에 성공한 넷마블은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을 시작으로 다양한 신작을 통해 연간 흑자를 정조준한다.

넷마블은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이 경쟁 MMORPG와 다른 색깔을 지녀 기존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현진 넷마블에프앤씨 개발 총괄 PD를 만나 이번 신작에 대해 들어봤다.

Q. 먼저 이번 신작을 소개한다면?

==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은 원작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와 동일한 세계관을 이어가며 게임만의 스토리를 추가해 세계관을 확장했다. 아스달·아고·무법 3개 세력이 아스 대륙을 차지하기 위해 대규모 권력 투쟁을 펼치는 MMORPG로 제작됐다.

수백 개의 시네마 스토리 라인으로 이용자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며, 자유도 높은 방식으로 오픈 월드를 체험할 수 있다. 세 개의 세력 간 경쟁과 협력 콘텐츠를 즐길 수 있고, 정치·사회적인 재미도 전달하고자 한다.

Q. 아스달 연대기 IP를 선택한 이유는?

== 드라마가 크게 흥행하지 못해 이를 통한 마케팅 효과는 적을 것 같다. 다만 게임에는 여전히 잘 어울리는 IP(지적재산권)이라고 생각했다. 특히 원작에 대해 알지 못해도 게임으로 접근하는 이용자가 공감할 수 있는 세계관을 가졌다고 판단했다.

Q.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많은 MMORPG가 나왔는데 차별점은?

== 아스 대륙에서 실제 살아가는 듯한 경험을 느낄 수 있도록 방향을 잡고 있다.

먼저 제한된 오픈 월드다. 이동 중 다리가 무너져 있거나 돌에 의해 길이 막히는 등 기존 오픈 월드와 달리 오픈 월드의 한계를 막았다. 이용자는 무너진 건물들을 건설해 특별한 퀘스트를 받을 수 있는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이용자가 주체적으로 게임을 이끌어갈 수 있다고 보면 된다.

게임 명에서도 알 수 있듯 3개의 세력이 등장하는 것도 차별점이다. 두 개의 세력에 하나의 용병 세력을 등장시켰는데 대중적인 게임에서 세 개의 세력은 처음인 것 같다. 용병 세력인 무법은 아스달과 아고의 균형을 맞추는 역할을 하게 된다. 새로운 구도의 세력 전쟁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각 세력장을 투표로 뽑아 정치력을 발휘할 수 있게 했다. 이용자는 실제 선거 활동과 같은 행보를 펼칠 수 있다. 또 대형·중소 연맹 간 상호 협력이 가능하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이들의 경제적 협력 관계를 만들어 강하지 않은 세력도 살아남는 게임을 만들고자 한다.

[사진=곽민구 기자]

[사진=곽민구 기자]

Q. 전투는 어떻게 구성됐나?

== 이 게임은 멀티 클래스를 지원한다. 하나의 캐릭터에 두 개의 직업을 가지며, 주/부 직업으로 나뉜다. 주 직업의 스킬을 가져가되 부직업의 스킬을 보조로 활용할 수 있다. 특히 공용 스킬도 있어 다양한 스킬 조합이 가능하다. 먼저 4개 직업을 선보이고 출시 후 순차적으로 신규 클래스를 추가하겠다.

피지컬보다는 역할별 공략을 통한 전략적인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방향을 잡았다. 파티 플레이 시 직업별 역할 수행이 특화된 콘텐츠를 제공할 것이다.

Q. 핵심 과금 모델은?

== 과금 모델(BM)은 2가지다. 4개의 성장 축인 장비·스킬·정령·탈 것 중 정령과 탈 것이 메인 BM이라고 할 수 있다. 다만 메인 BM이라고 해서 게임 내에서 얻지 못하는 구조는 아니다. 인 게임에서도 구할 수 있도록 개발할 계획이다. 스킬과 장비는 MMORPG에 맞게 던전, 세력, 필드 보스에서 수급할 수 있는 구조다.

Q. 게임 업계 최대 화두는 소통이다. 이에 대한 대책은?

== 최대 규모의 서비스 전담 부서를 운영하겠다. 이용자의 불편사항에 빠르게 대응할 것이다. AI 이상 유저 탐지로 작업이나 어뷰징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생각이다.

통합 제공 시스템을 제공해 게임에 접속하지 않아도 랭킹이나 거래소 시세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리모트 서비스를 통해 게임 경험 강화에도 나설 예정이다.

주요 업데이트 때마다 소통 방송을 진행해 방향성과 피드백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용자의 의견이 어떻게 적용되는지 확인할 수 있는 아스달 현황판도 운영할 예정이다. 다양한 제안을 개발진이 어떻게 검토하고 준비하는지 투명하게 공개하고 소통하겠다.

Q. 마지막으로 할 말이 있다면?

== 원작 드라마의 결과는 아쉽지만 게임만의 차별적인 콘텐츠를 많이 준비하겠다.

◆ 넷마블에프앤씨 장현진 개발 총괄 PD는?

장현진 개발 총괄 PD는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와 체리벅스에서 ‘터치파이터’ 개발을 주도했다. 현재는 넷마블에프앤씨에서 게임 개발 부문을 총괄하고 있으며, 지난 2018년 출시된 넷마블의 대표 성공작인 ‘블레이드 앤 소울 레볼루션’ 제작에도 참여했다. 올해는 2019년 개발에 착수한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을 이끌고 있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