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 장애 스노보드 최용석, 에르주룸 동계데플림픽 ‘동메달’”-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청각 장애 스노보드 국가대표 최용석이 8일(현지시간) 튀르키예 팔라도켄 스키리조트에서 열린 2023 에르주룸 동계데플림픽대회 스노보드 뱅크드 슬라롬 경기에서 활강하고 있다. [한국농아인스포츠연맹 제공]

[헤럴드경제=이영기 기자] 청각 장애 스노보드 국가대표 최용석(SK에코플랜트)이 2023 에르주룸 동계 데플림픽에서 깜짝 동메달을 획득했다.

최용석은 8일(현지시간) 튀르키예 팔라도켄 스키리조트에서 열린 남자 스노보드 뱅크드 슬라롬 경기에서 37초72의 기록으로 중국 양빈(36초40), 이탈리아 벨링게리 토마스(36초83)에 이어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한국은 지난 5일 컬링 혼성 2인조(믹스더블) 윤순영-김지수(이상 서울시장애인컬링협회) 조가 은메달을 딴 데 이어 두 번째 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이 데플림픽에서 2개의 메달을 따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은 처음 출전한 2015 한티만시스크 대회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고, 2019 발텔리나·발치아벤나 대회에선 여자 컬링 종목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역대 최고 성적을 달성한 한국은 여자 컬링 단체전에서도 메달을 노리고 있다.

대표팀은 예선 4차전까지 3승 1패를 기록하고 있으며 결승은 11일에 열릴 예정이다.

데플림픽은 청각 장애인 선수들이 참가하는 최대 규모 국제종합대회로 올림픽처럼 4년마다 열린다.

이번 대회는 2023년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개최지 사정으로 1년 연기됐고, 한국은 선수 18명 등 총 52명으로 구성된 선수단을 파견했다.

20ki@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