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식물도 어려운 친구에게 영양분 나눈다

bet38 아바타



나무나 꽃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이들이 각자 따로 살아가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식물도 동물처럼 일종의 사회생활을 하고 있다. 육상식물의 80∼90%가량이 뿌리에 사는 곰팡이인 균근균과 공생 관계를 맺고 있다. 균근균은 근처 다른 식물 뿌리의 균근균과 식물의 상처나 병원균에 대한 정보를 공유한다. 광합성을 잘하는 나무가 그렇지 못한 나무에게 당을 보내준다는 사실이 최근 캐나다 연구팀에 의해 밝혀지기도 했다. 여러 식물이 함께 천적에 맞서 공동 방어에 나서기도 한다. 생존을 위해 사회생활을 하는 식물들의 단면이다. 이 책은 식물이 번영과 생존을 위해 경쟁과 협력을 해 나가는 모습을 과학적 연구 결과와 데이터로 분석하고 있다. 식물학자인 저자들은 각종 삽화와 그림도 함께 넣어 누구나 쉽게 식물의 삶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식물의 사회생활도 인간 사회와 크게 다르지 않다. 누군가 자신을 위협하면 방어한다. 주변에 광합성을 방해하는 경쟁 식물이 많으면 ‘파이토크롬’이라는 단백질을 생성하는 게 대표적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