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우기 위해 덜어내는… 담담한 성장통 나와 닮은꼴”

bet38 아바타


독립영화 ‘돌핀’ 첫 단독주연 맡은 권유리

작은 마을서 평온히 사는 30대 ‘나영’ 役
삶의 변화 받아들이는 과정 그려

‘소녀시대’ 홀로서기 거쳐 공감대
‘나영’처럼 옷 입고 말하고 생활하고…
촬영지 서천 머무르며 캐릭터 녹아들어
“다양한 쓰임 통해 자유롭게 연기할 것”

가수, 특히 아이돌 가수는 최대한 에너지를 발산해야 한다. 무대에서 한껏 뽐내고, 더 예쁘고 멋있어 보이려 몇 분간 전력 질주한다. 배우는 다르다. 배우에게 붙는 최고 찬사 중 하나는 ‘연기하지 않는 것 같은 자연스러움’이다.

‘소녀시대 유리’로 더 귀에 익은 배우 권유리는 처음으로 단독 주연을 한 영화 ‘돌핀’에서 둘 사이 간극을 뛰어넘어야 했다. 그가 맡은 역은 작은 해안 마을에 사는 수수한 30대 여성 나영. ‘돌핀’은 극적인 드라마가 아닌 인물의 섬세한 감정이 이끄는 작품이다. 주연의 어깨에 놓인 무게가 만만치 않다.

배우 권유리는 소녀시대 멤버들에 대해 “지내온 환경, 가고자 하는 길이 서로 너무 닮아서 허심탄회하게 얘기할 수 있는 친구들이라 정말 좋다”며 “내가 지쳐 있고 부정적인 생각을 할 때 그 친구들이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을 보면 좋은 자극이 된다”고 말했다. 한국영화아카데미 제공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만난 권유리는 “그동안 제가 살아왔던 삶의 방식과 너무 정반대 캐릭터였다”며 “제 삶은 늘 3분간의 무대든 예능이든 표현하는 데 집중됐는데 나영은 생각이 많고 이를 응축해서 표현하는 인물이라 이해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했다.

독립영화를 선택한 것도 권유리에겐 안전지대를 벗어난 선택이었다. ‘돌핀’은 신예 배두리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한국영화아카데미가 제작했다. 권유리는 “평소 다양한 소재와 자유로움이 담긴 독립영화에 흥미를 느껴 왔다”며 “우연히 시나리오를 읽었는데 ‘비워야 또 새로운 게 들어오지’라는 한 줄이 크게 와닿았고 마음을 움직였다”고 말했다.

‘돌핀’은 해안 마을에서 친엄마 같은 의붓엄마, 동생과 안온하게 살아온 나영이 갑작스러운 변화 앞에 성장통을 겪는 이야기다. 엄마가 재혼하며 ‘너도 한창 젊은데 여기서 답답하게 살지 말라’고 하는데, 나영은 보금자리를 지키겠다며 옹고집을 부린다. 말수가 적고 차분한 나영이 되기 위해 권유리는 최대한 촬영지인 충남 서천에 머물렀다. 작은 마을이 지닌 정취를 이해하고 싶었다. 그의 고향은 서울이다. 외모에서도 ‘화려한 유리’를 지웠다. 화장을 덜어내고 같은 옷을 돌려 입었다.


“나영을 연기할 때 카메라 앞에서 뭔가 하지 않고 살아서 숨 쉴 수 있으면 좋겠다, 그걸 이루면 내 목적을 이룬 거라고 생각했어요. 이게 가장 어렵더라고요.”

이런 노력 때문인지 영화 속 권유리는 담백하고 자연스럽다. 당황한 눈동자, 못마땅한 눈빛처럼 섬세하게 변하는 감정도 오롯이 표현한다.

배 감독은 나영이라는 배역이 ‘소녀시대 유리’와 동떨어졌는데도 주연을 맡긴 이유로 ‘뚝심이 있어서, 권유리만의 고집이 있어서’라고 했다고 한다. 실제 연기해 보니 겉모습은 극과 극이지만 두 인물의 내면은 공통점이 많았다. 권유리는 “나영은 새로운 걸 받아들이는 데 서툴고, 고향과 작은 마을을 잃지 않으려 한다”며 “저도 신중하고 두려움과 걱정이 많으며 새로운 걸 받아들이는 것도 빠르지 않다”고 말했다. 30대 초반 겪은 성장통도 그랬다.

“30대 초반은 사회적으로 독립하는 나이대잖아요. 저도 소녀시대에서 홀로 서는 시기였어요. 쉽지 않더라고요. 따갑기도 하고 아프기도 했어요. ‘(그간 성취한) 이게 온전히 내 능력이 아니었잖아’를 알게 되면서 되게 혼란스럽고 받아들이기 어려웠죠. 내 이상은 너무 높으니 자괴감을 느끼고. ‘현실을 직시해야겠구나’하면서 내가 잘하고 좋아하는 것에 대해 많이 생각했던 것 같아요. 그런 지점이 나영과 제가 닮았어요.”

‘돌핀’은 여느 영화처럼 홀연히 깨달은 주인공이 마지막에 웃어 보이는 ‘성장 서사’가 아니다. 권유리는 영화의 담담한 마무리가 마음에 든다고 했다.


“나영이가 성장통을 겪지만 그 끝이 크게 바뀌지 않아요. 서울로 이사 가서 대단히 성공하거나 ‘오케이, 성장했어’ 이런 이야기가 아니에요. 내적으로 많은 변화가 왔지만 (열쇠를 고집하다) 도어록으로 하나 바꿀 뿐이죠. 실제 저도 그랬어요. 크게 바뀔 줄 알았는데 인생이 그렇지만은 않더라고요. 제게도 도어록을 바꾸는 것 같은 작은 (변화) 지점이 있었어요.”

그는 “나영을 통해 ‘무언가를 하지 않는 연기’에 도전하는 것이 어려웠던 만큼 ‘돌핀’으로 저도 발전하지 않았을까 싶다”며 “사람의 다양성을 알게 되면서 인간적으로도 성장한 것 같다”고 전했다.

“(함께 연극 무대에 섰던) 신구 선생님 등 너무 좋은 선배들이 직접 보여 주세요. 무대에도 서고, 큰 상업영화는 물론 작은 영화에도 나오고. 이분들이 (영화의 크기는) 중요하지 않다고 자꾸 얘기해 주니 제 가치관도 닮아 가는 것 같아요. 재밌는 얘기가 있고 제가 다양하게 쓰임을 할 수 있는 곳이면 자유롭게 연기하고 싶어요.”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