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리나, 이미지 세탁 성공할까 “화장실 군기 잡은 선배…” (사당귀)|스포츠동아

bet38 아바타


채리나, 이미지 세탁 성공할까 “화장실 군기 잡은 선배…” (사당귀)

가수 채리나가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의 스페셜 MC로 함께한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연출 안상은/이하 ‘사당귀’)는 일할 맛 나는 일터를 만들기 위한 대한민국 보스들의 자발적인 역지사지 X 자아성찰 프로그램. 11일(일) 방송되는 ‘사당귀’에 ‘원조 걸크러시’이자 데뷔 30년 차 가수 채리나가 스페셜 MC로 출격한다.

촬영 당시 채리나는 ‘사당귀’ 출연 이유로 “김희철”을 지목하면서 “과거 김희철이 나와 백지영, 신지, 김현정을 가요계의 센 누나로 지목해서 현재까지도 이미지 세탁이 도저히 안 된다. 김희철에게 센 누나의 기준이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물어보러 나왔다”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데뷔 당시 누나 네 분이 날 잘 챙겨줬다”라는 미담을 공개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한 것도 잠시 채리나가 김희철의 한 마디에 “나는 화장실에서 후배 군기 잡았던 선배가 아니다”라며 손사래를 쳤다고. 채리나를 깜짝 놀라게 한 김희철의 고백은 무엇인지, 나아가 채리나와 김희철은 ‘가요계 센 누나’ 기준에 대해 원만한 합의를 봤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더불어 채리나는 박명수에 대한 미담을 직접 밝혔다. 박명수는 1993년 데뷔, 채리나는 1995년에 데뷔한 만큼 두 사람은 활동 연도가 비슷한 가운데 채리나는 “명수 오빠가 개그맨으로 성공한 뒤 방송국이나 길거리에서 마주칠 때도 (과거 챙겨줬던 대로) 날 엄청 챙겨주더라”며 박명수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에 박명수는 “채리나가 워낙 인사를 잘하고 그럴 때마다 나 역시 너무 반가워서 챙겨주게 되더라. 얼마냐 예쁘냐”라며 인성을 극찬했다는 후문이다.

채리나는 “제일 힘들었던 야외 촬영”으로 “체험 삶의 현장”을 언급하면서 “토끼 똥 치우기 작업을 했을 때는 냄새에 치여서 며칠간 밥도 못 먹었고, 디바 활동 때는 황소개구리를 잡으러 갔다. 생태계를 해치는 종이긴 했지만 그럼에도 살생하는 느낌은 지금도 소름 돋는다”라고 비화를 전했다. 또한 채리나는 “어린 시절 과도한 춤 연습으로 21세부터 무릎이 안 좋았다”라면서 “특히 본격적인 운동 전, 하체 근력 나이 55세가 나왔는데 지금은 꾸준한 운동 덕분에 30대 초반을 유지하고 있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저녁 4시 45분 방송된다.

정희연 동아닷컴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