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60주년 마우저, 글로벌 10대 유통기업으로 성장

bet38 아바타



[데이터넷] 최신 전자부품 및 산업 자동화 제품을 공급하는 글로벌 유통기업 마우저일렉트로닉스(Mouser Electronics)가 창립 60주년을 맞았다.

마우저는 캘리포니아 엘 카혼(El Cajon)이라는 도시의 한 차고에서 두세 명의 직원으로 시작해 현재 전 세계에 걸쳐 28개 지사와 4000여명의 직원을 두고 있는 수십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10대 유통기업으로 성장하며 신속한 최신 기술 제공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1973년에 직원으로 입사하여 현재 마우저의 사장 겸 CEO로 재직 중인 글렌 스미스(Glenn Smith)는 이 같은 성공은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자 노력해 온 마우저 팀의 노고와 헌신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스미스 CEO는 “마우저를 오랜 기간 지탱해온 토대는 바로 직원이다. 모든 개개인이 회사의 발전을 위해 꾸준히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우리는 엄청난 성과를 달성했으며, 앞으로도 계속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1973년 대학교 3학년이던 글렌 스미스는 미국 샌디에이고 인근에 위치한 전자부품 스타트업에 불과했던 마우저 물류센터에서 시간제 직원으로 근무한 이래 많은 변화를 맞이했다. 당시 마우저의 전 직원 수는 스미스를 포함해 12명에 불과했다. 그 후 5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스미스는 마우저를 65만 이상의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1200개 이상의 제조사 파트너의 최신 반도체 및 전자부품을 유통하는 글로벌 10대 부품 유통기업으로 성장시키는데 일조했다.

마우저는 1986년 캘리포니아에서 텍사스주 댈러스/포트워스 국제공항 인근으로 사업장을 이전하며 유통 역량을 확장했다. 2000년에는 포트워스에 기반을 둔 TTI가 마우저를 인수했고, 2004년에는 스미스가 사장 겸 CEO로 승진했다. 마우저와 TTI는 2007년에 워런 버핏(Warren Buffett)이 소유한 버크셔 해서웨이(Berkshire Hathaway)에 인수됐다.

현재 마우저의 중심 허브는 100에이커(약 40만 제곱미터) 규모의 캠퍼스에 글로벌 본사이자 유통센터가 위치한 텍사스주 맨스필드며, 전 세계적으로 28개의 지사를 운영하고 있고, 혁신과 리더십을 인정받으며 수많은 수상을 하기도 했다.

마우저 일렉트로닉스는 전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최신 반도체 및 전자부품을 재고로 보유하고 있으며 당일 발송이 가능하다. 마우저의 고객은 제조사가 생산하여 출처 확인이 가능한 100% 정품을 구매할 수 있고, 웹사이트에서는 광범위한 기술 지원 라이브러리를 제공한다.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