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 손흥민·이강인 갈등에 내가 회초리 맞아야

bet38 아바타


차범근 ‘차범근 축구교실’ 회장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HW컨벤션센터 열린 ‘제36회 차범근 축구상’ 시상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기간 중 대표팀에서 빚어진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갈등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차 전 감독은 29일 서울 종로구 H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6회 차범근 축구상 시상식에서 “오늘은 1년 중 가장 행복한 날 중 하루다. 그런데 오늘 축구 선수들을 키우는 학부모들과 무거운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운을 뗐다.

그는 “동·서양의 축구를 모두 경험한 나에게 아시안컵 결과가 상당히 무겁게 여겨진다”며 “서로 다른 문화와 세대 간의 갈등과 마찰을 적절하게 풀어가는 게 앞으로 한국 축구의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라고 했다.

차 전 감독은 “최근 많은 선수가 유럽에 진출하는 모습을 보고 뿌듯하면서도 서로 다른 문화를 경험하고 있는 세대 간 갈등을 잘 풀어야 한다는 걱정을 많이 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런 우려에도 적극적으로 교육할 생각을 안 하고 뒤로 물러나 쉬어도 된다는 생각이 우선이었다”면서 “지금 생각하면 몹시 부끄러운 생각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어린 세대들은 동양에서 강조하는 겸손과 희생이 촌스럽고 쓸모없다고 생각할 수 있다”며 “하지만 이런 인간관계가 한국인들이 물려받은 무기이자 자산이다. 유럽에서 성공한 나와 박지성이 사랑받을 수 있었던 이유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차두리 전 A대표팀 코치가 독일 빌레펠트에 프로에 데뷔한 날 경기장을 방문한 오토 레하겔 감독은 차 전 코치에게 “어떤 경우에도 문을 꽝 닫고 나가면 안 된다”면서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면 안 된다는 조언을 했다.

차 전 감독은 이에 대해 “레하겔 감독은 독일에서도 역량 있는 지도자로 2004년 그리스를 이끌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유로) 정상에 오른 감독이다. 이런 지도자도 (차)두리에게 축구를 잘하는 방법에 관해 이야기하지 않고, 인성적인 부분에 대해 조언을 건넸다”고 했다.

그는 “어린 아이들이 (겸손과 희생이라는) 소중한 무기를 잃어버리는 것은 좋지 않다. 아이들이 실수로 버린다면 옆에 있는 어른들이 주워서 다시 아이의 손에 쥐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 전 감독은 “아시안컵 이후 이강인이 세상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이강인의 부모님과 내가 회초리를 맞아야 한다. 어른들이 무엇을 해야 할 일인지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면서 “그런 의미에서 손흥민이 주장이어서 다행”이라고 말을 맺었다.

이슬기 한경닷컴 기자 seulkee@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