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만 좋으면 뭐하나 속터졌는데…벤츠·BMW도 티맵 단다

bet38 아바타


차주들 아우성에 ‘티맵’ 단 수입차들
수입차 절반 가까이 “순정 안 써”

자동차 내비게이션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차는 좋은데 내비게이션은 불편해서 안 써요.”

수입차 차주들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수시로 쏟아져 나온다. 대다수 수입차 순정 내비게이션은 국내 도로 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인식 탓이다. 신차 출시 전 우선 도입해줬으면 하는 서비스로 ‘티맵(TMAP)’탑재가 꼽힐 정도다.

19일 컨슈머인사이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수입차 보유자의 폰 프로젝션(스마트폰 연동) 사용 비율(36%)은 국산차 보유자(17%)의 배 이상 수준이다. 또, 국산차 중 73%가 순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사용하지만 수입차는 54%만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차가 순정 인포테인먼트 사용을 꺼리는 주된 이유는 내비게이션이다.

자체 내비게이션은 주소 검색이 제대로 되지 않거나 실시간 교통 정보를 볼 수 없는 경우가 다반사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별도의 거치대를 설치해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앱을 이용하거나,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등을 활용한다. 내비게이션이 탑재돼 있지만 무용지물인 셈이다.

수입차 업계는 내비게이션에 대한 불만이 지속되자 국내 소비자에게 익숙한 티맵을 속속 탑재하고 있다. 고질병으로 지목된 자체 내비게이션을 대신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폴스타2에 탑재된 티맵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사진=신용현 기자

폴스타2에 탑재된 티맵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사진=신용현 기자

볼보는 2021년 티맵모빌리티와 300억원을 투자해 국내 최초로 통합형 티맵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개발했다. 볼보자동차에서 독립한 고급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에도 적용됐다. 특히 전기차 전용으로 개발돼 목적지 도착 시 예상 배터리 잔량과 주행 경로에 있는 전기차 충전시설 현황 정보를 제공해 인기를 끌었다.

더 뉴 E-클래스 인테리어. 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더 뉴 E-클래스 인테리어. 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올해 출시 차량부터 본격적으로 티맵 탑재하는 수입차도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지난 1월 출시한 신형 E클래스에 티맵을 기본 적용했다. 벤츠는 올해 하반기부터 최적화된 ‘티맵 오토’를 제공하는 등 적용 차량을 더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TMAP 기반 한국형 BMW 내비게이션 탑재 개시. 사진제공=BMW코리아

TMAP 기반 한국형 BMW 내비게이션 탑재 개시. 사진제공=BMW코리아

BMW코리아는 지난 14일 국내 판매 모델에 티맵 기반의 한국형 BMW 내비게이션 탑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BMW X1 및 2시리즈 액티브 투어러에 가장 먼저 적용된다. 2019년부터 티맵모빌리티와 협력해온 BMW코리아는 국내 환경에 맞는 내비게이션을 개발해왔다. 한국형 BMW 내비게이션의 특징은 별도의 지도 업데이트가 필요 없는 향상된 편의성이다. 전동화 모델 특성을 고려한 충전소 정보, 배터리 자동 예열 기능 등을 제공한다.

티맵은 올해 가입자 수 2000만명을 돌파할 정도로 국내 운전자들 사이 사용도가 높은 내비게이션 앱이다. 실시간 교통정보를 반영한 길 안내와 정확도 높은 인공지능 음성인식 등을 제공해 인기가 높다. 수입차 업계가 티맵 적용에 나서자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진작 좀 해주지”, “기존 출시 차량도 적용해달라”는 등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국내 소비자들이 가장 원했던 서비스가 ‘티맵’이라 생각한다”며 “업체들이 티맵과 협력하는 일은 더 많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