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너무했네…1만3000원짜리 휴게소 제육볶음 시끌

bet38 아바타


가격에 비해 양이 부실하다는 지적을 받은 한 고속도로 휴게소의 제육볶음 메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판매되는 제육볶음이 가격에 비해 부실하다는 이유로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최근 복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3000원짜리 휴게소 제육볶음 근황’ 등 제목의 글이 확산했다. 논란이 된 제육볶음 사진을 공개한 작성자 A씨는 “1만3000원짜리 휴게소 제육볶음이라는데, 이거 식기와 받침대가 포함된 가격이냐”며 “휴게소 음식을 안 먹어봐서 잘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제육볶음과 밥이 접시에 함께 담긴 모습이 담겼다. 여기에 배추김치와 깍두기, 마늘장아찌가 소량으로 제공됐으며, 건더기가 없는 국물이 함께 나왔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동네 PC방에서 주문해도 저거보다는 양 많고 잘 나온다”, “양과 비교하면 그릇을 너무 큰 걸 쓰는 것 같다”, “제육볶음도 아니고 덮밥처럼 나오는데 저건 진짜 너무하다” 등 반응을 내놨다.

특히 “휴게소 음식들이 갈수록 선 넘는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천정부지로 치솟은 외식 물가로 시민들의 한숨이 깊어진 가운데, 휴게소 물가도 몇 년 새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조오섭 의원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공사가 운영하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이 최근 3년 사이 11% 넘게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8월 기준 휴게소 매출 상위 10개 음식의 평균 판매가격은 6304원으로, 2021년 8월(5670원) 대비 11.2%(634원) 올랐다.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음식은 떡꼬치로 3550원에서 4280원으로 18.5%나 뛰었다. 이어 핫도그 16.8%(3804원→4443원), 돈가스 14.9%(8984원→1만319원), 우동 11.4%(5884원→6553원), 호두과자 11.1%(4391원→4877원) 순으로 인상 폭이 컸다.

앞서 지난해 8월 국토부는 전국 207개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을 10% 내리자고 산하 기관인 한국도로공사에 제안한 바 있다. 하지만 공사 측은 경영 문제와 영업이익 악화 우려 등을 이유로 인하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세린 한경닷컴 기자 celine@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