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빈 좌석에 여행 가방 두 개 세운 민폐녀 등장

bet38 아바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다른 승객이 옆에 앉지 못하도록 가방으로 막은 여성 승객이 등장해 네티즌의 공분을 샀다.

13일 보배드림 제보에는 붐비는 퇴근 시간 한 여성 승객이 자리를 막아 다른 승객이 옆자리에 앉지 못하게 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제보자는 당시 지하철에 타고 있었는데 한 여성이 여행 가방 두 개를 자신의 옆자리에 세워놔 다른 승객들은 빈 좌석에 앉지 못하고 서서 가야 했다고 글을 통해 밝혔다. 특히 해당 여성은 다른 승객이 느낄 불편함은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 휴대폰만 보고 있었다고.

앞선 7일에도 대중교통 옆 지리에 다른 사람 못 앉게 짐을 올려둔 여성들 모습이 공개된 바 있다.

‘지하철 개념 없는 여자들 좀 보세요’라는 제목의 글에는 많은 사람이 있었음에도 사람들의 시선은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 휴대폰만 보고 있다.

글쓴이는 “당시 지하철에 타고 있었는데 친구 사이로 보이는 여자 승객 2명이 본인들 짐을 빈 좌석에다 놓고 뻔뻔하게 앉아 있었다”라며 “내릴 때가 되니까 같이 각자 가방 하나씩 들고 내리더라. 이들로 인해 다른 승객들은 빈 좌석에 앉지 못하고 서서 가야 했다”고 말했다.

대중교통 빈 좌석에 짐을 올려두지 말라는 법은 없다. 하지만 지속해서 민폐 행동을 계속하거나, 지적했음에도 시정하지 않는 노력을 보인다면 지하철역 내 비상전화 시스템이나 애플리케이션(앱) ‘또타지하철’을 통해 신고할 수 있다. 역이나 교통공사는 신고를 접수하면 곧바로 인근에 대기 중인 지하철 보안관 등을 출동시켜 지하철 경찰대로 연행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