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기버스, 작년에 국산 전기버스 첫 추월

bet38 아바타


‘버스월드 2023’ 이베코버스 부스에 전시 중인 수소전기 시내버스 ‘E-WAY H2’와 버스에 탑재된 현대자동차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현대자동차 제공) /뉴스1

지난해 수입 전기버스(승합차 포함) 등록 대수가 사상 처음 국산 전기버스를 추월했다. 10일 국토교통부 자동차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신규 등록된 전기버스 대수는 총 2821대. 이 중 국산 전기버스는 1293대(45.8%), 수입 전기버스는 1528대(54.2%)에 달했다.

수입 전기버스가 국산을 넘어선 것은 2023년이 처음이다. 전기차는 크게 승용, 버스(승합), 화물, 특수차량 등으로 구분하는데 각 영역 별로 수입산이 국산 비중을 넘어선 것은 전기버스가 처음이다. 특히 수입 전기버스 대부분은 중국산이다.

지난 2017년 수입 전기버스 등록 대수는 25대로 국산(74대)의 3분의 1 수준이었지만, 중국산 전기버스 수입이 본격화한 2019년(145대)부터 그 수가 폭발적으로 늘었다. 2020년 352대, 2021년 497대, 2022년 873대로 꾸준히 증가한 중국산 전기버스는 지난해 처음으로 1000대를 돌파했다.

다만 올해부터 정부가 전기차 보조금을 개편하면서 중국산 전기버스 돌풍에 제약이 걸릴 가능성이 높다. 환경부는 에너지밀도가 높은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에 더 많은 보조금을 주는 배터리효율계수를 전기 승용차까지 확대하고, 폐배터리 재활용 가치를 판단한 배터리환경성계수를 올해부터 도입했다. 국산 전기버스와 달리 중국 버스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사용하는데, 국산 배터리에 비해 상대적으로 에너지 밀도가 낮다. 중국 전기버스가 보조금 대상에서 제외되면, 국산 전기버스가 중국 전기버스보다 5000만원 가량 저렴해진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