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쭉정이 같은 인간관계 날아가”…백지영, 사생활 유출 사건 이후 6년 공백기 고백

bet38 아바타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가수 백지영이 과거 사생활 유출 논란으로 공백기를 가져야만 했던 심경을 털어놨다.

백지영은 28일 유튜브 채널 ‘새롭게 하소서’에 출연해 2000년 11월에 불거진 사생활 유출 사건을 언급하며 속앓이를 털어놨다.

앞서 백지영은 1999년 1집 앨범 타이틀곡 ‘선택’으로 데뷔 후 많은 사랑을 받으며 당대 최고의 디바로 등극했다. 하지만 2000년 발매한 ‘대시’로 인기 정점을 찍은 당시 사생활 유출 피해를 당하며 마음 고생을 겪었다.

백지영은 “(가수 데뷔로) 생전 처음으로 돈이라는 걸 벌어봤다. 그때는 쇼핑백에 현금 뭉치를 넣어줬는데 그 돈을 눈으로 보면서 돈에 대한 개념이 완전히 무너졌다. 언제든 벌 수 있다고 착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사생활 유출 피해 이후) 하나님을 엄청 원망했다. 원망할 곳이 없었다. 그 사건으로 공백을 6년간 가졌다. 데뷔하자마자 1년 5개월 만에 안 좋은 사건이 터지면서 ‘사랑 안 해’ 음원을 발표하기까지 6년이 걸린 셈이다”며 “사람들 보는 눈 때문에 교회도 못 가고 주야장천 기도만 하고 원망만 했다. 그런데 또 한편으로는 그 때가 아니면 안 됐다는 생각도 든다. 만약 이후에 고난을 받았다면 못 일어났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나 혼자 감내해야 되는 게 아니라 가족들도 같이 감내해야 되는 일이었다. 때마침 가족들도 어느 정도 쉬어도 상관없는 시기가 겹쳤다”고 곱씹었다.

스스로 고통스러운 기억을 잊으려 노력했다는 백지영은 “복귀까지 6년이 걸렸는데 매일 안무실에 나갔다. 그때 춤도 많이 늘었다. 또 인간관계 중에서 쭉정이가 날아가고 정말 딱 나를 알 것 같은 사람들만 주위에 남아서 지금까지 있다. 그 일 이후에 나는 어지간한 일에는 놀라지 않고, 불안하지 않고, 상처를 안 받는다. 굉장히 날 단단하게 만들어준 6년이었다”고 고백했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