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돌싱포맨’ 박군 “♥한영, 내 이상형… 예쁘고 돈 잘 벌어” 웃음

bet38 아바타


‘신발 벗고 돌싱포맨’. 사진 l SBS 방송 화면 캡처

‘돌싱포맨’ 박군이 아내 한영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박은혜, 미나, 박군이 출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은혜는 “저는 진짜진짜 돌싱이 된 거다”며 “이혼을 하고 제가 혼자 쌍둥이 아들이 있는데 7년간 혼자 키우다가 중학교 갈 때가 돼서 (전)아빠랑 유학을 갔다”고 밝혔다.

그 말을 들은 김준호는 “저희는 전(배우자)과 연락하는 게 미국 스타일이라 우리는 잘 모른다”고 너스레 떨기도. 박은혜는 “사실은 우리가 이혼을 했지만 우리의 행복을 위해서 한 거지 않냐. 자식을 위한 건 아니지 않냐. 아이를 위해서 부부가 아니어도 아이들을 위해선 소통을 계속 해야한다고 생각해서 어린이날 놀이동산도 가고. 중학교 갈 때가 돼서 아이 아빠가 데리고 갔다”고 덧붙였다.

이상민은 박은혜에 “과거 탁재훈 씨랑 소개팅 한 번 한 적 있죠?”라며 “재훈이 형이 계속 집적댔나요?”라고 물었다. 탁재훈은 “내 기억으로는 제가 솔로일 때 친구가 은혜를 소개시켜 준 거다. 벌써 25년 전 얘기다”고 설명했다.

탁재훈은 “저 쑥맥(?)이었다. 은혜가 나왔는데 너무 예쁜 거다. 그래서 내가 아무 말도 못 했다”며 “얘가 옛날에 왕조현이랑 똑같았다. 젊었을 때 보면 중국여자인가 싶었다”고 전했다. 박은혜는 “그날 재훈 오빠 이미지는 굉장히 과묵하고 조용한 이미지였다”고 회상했다.

17살 연하 류필립과 결혼한 미나는 “후배 가수 생일파티에서 처음 만났는데 (남편을) 딱 봤는데 너무 잘생긴 거다. 남자로 보이진 않았다”며 “집에 가려는데 남편이 데려다 주더라. 제 집이 인천이니까 근처 사우나에서 잘 테니 또 만나자는 거다. 다음날 만났는데 지인들과의 모임에 왔다. ‘제 이상형이다 사귀고 싶다’고 하니까 ‘너 나이 되게 어리지? 안 돼’라고 하면서 민증봤는데 89년생인 거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시어머니가 자신보다 9살 많다고 밝힌 미나는 “남편이 연애 얘기 안 하고 군대를 간 거다. 기사를 통해 알고 어머니가 반대를 하셨는데 제가 남편한테 되게 잘했다. 제가 다 해줬다”고 밝혔다.

박군은 결혼의 장점으로 “누군가 나를 반겨준다는 점. 단점도 누군가 나를 반겨준다는 점”이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그러면서 “제가 밤늦게 들어갈 때 안 자고 기다리는 게 너무 미안해서 단점이라고 하는 거다”고 해명(?)했다.

박군은 “평소 (한영이) 너무 날 잘 챙겨줬고 제가 원하던 이상형이었다. 얼굴도 예쁘고 돈도 잘 벌고 잘 챙겨주고”라고 너스레 떨었다. 박군은 “전 세계에 없는 사람이다. 그래서 전화로 얘기했다. ‘저 누나 좋아해요’ 이렇게 얘기했더니 바로 얘기하더라. ‘그래 나도 너 좋아’. 그러면서 ‘이거 뭐지?’ (착각했다)”고 전했다.

또 “나중에 정확히 얘기를 하고 사귀게 됐다. 나중에 물어봤다. ‘진짜 나 좋았어?’라고 물었는데 ‘강철부대’에서 외줄타고 그럴 때 ‘군아 외줄 탈 때 너 멋있더라’ 한 적이 있다. 그 전에는 후배처럼 했는데”라고 덧붙였다.

박은혜는 전 남편과 매일 통화한다고 밝히며 “초반에는 어색해서 제 영상을 껐는데 나중엔 너무 귀찮으니까 애들하고 얘기하다가 전 남편과도 얘기하고”라며 “아이들 하교 모습을 영상통화로 보여주고”라고 전했다.

그 말을 들은 이상민이 “이건 남편분의 그린라이트가 아니냐”고 묻자, 박은혜는 “아니다. 서로 얘기한다. ‘다른 뜻은 아니다’. 아이를 키울 때 보면 아무리 가까운 사이여도 진심으로 기뻐해주긴 힘들다. 전 남편과는 아이들의 일상을 나누고 서로 공감하면서 대화를 할 수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전 남편이 헤어지고 얼마 안 돼서 호주여행을 갔는데 다 같이 갔다”며 “전 남편이자 베프랑 있는 느낌이다. 제일 친한 친구가 남자애였다. 그냥 베프랑 여행가는 느낌이다”고 전했다. 또 “저는 전 남편이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고, 좋은 분을 만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군은 “결혼할 때 아내가 살림이 다 있어서 모형 총기만 들고 갔다. 준비가 다 돼 있으니까”라며 “나중에 결혼 후 몇 개월 뒤 돈 얘기가 나왔는데 제가 생활비를 준 적이 없더라. 너무 편하게 해줘서 몰랐다. 뜨끔하고 너무 미안해서 목돈을 다 줬다”고 밝혔다.

한편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은 행복에 목마른 네 남자의 토크쇼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