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 전 의미 있는 일 하려고… 학교에 1억 기부한 고대생

bet38 아바타


기부자 박준배 씨(왼쪽)와 김동원 고려대 총장이 지난 5일 서울 성북구 학교 본관 총장실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고려대 제공

고려대 재학생이 졸업 전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싶다며 학교에 1억원을 기부했다.

6일 고려대에 따르면 고려대학교 서어서문학과 4학년인 박준배 씨(26)는 전날 인문관 건립 기금으로 써달라며 1억원을 기부했다.

학교에 1억원 이상을 기부한 재학생은 박씨가 처음이라는 게 고려대 측의 설명이다.

박씨는 고려대 동아리 가치투자연구회에서 활동했다. 이 과정에서 발생한 수익과 학업과 병행해 직장 생활하며 모은 돈으로 기부금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학교에 다니며 많이 성장해 졸업 전에 의미 있는 일을 해보고 싶었다”며 “문과대 학생으로서 인문관이 건립된다는 것에 큰 기쁨을 느끼고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취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재학생과 함께 미래의 후배들이 새로 지어질 인문관에서 꿈을 이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동원 고려대 총장은 “총장이기 이전에 고려대 구성원으로서 재학생의 기부에 느끼는 바가 많다”며 “재학생들과 미래의 고려대 학생들이 쾌적한 공간에서 학업을 하며 훌륭한 인재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세린 한경닷컴 기자 celine@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