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박해 조응천·금태섭, 박용진에 러브콜 어떻게 막말 정봉주를

bet38 아바타


입력
수정

금태섭, 조응천 개혁신당 최고위원 (사진=뉴스1)

개혁신당 조응천 의원과 금태섭 전 의원은 12일 더불어민주당 총선 서울 강북을 경선에서 친명(친이재명)계 정봉주 전 의원에게 패한 비명(비이재명)계 박용진 의원을 향해 “함께 싸우자”고 제안했다.

조 의원과 금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금박해’는 민주당 내 민주주의가 살아있음을 보여주는 증표였다. 그러나 이제 더 이상 민주당에는 조금박해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금박해는 제20대 국회에서 민주당 내에서 목소리를 내며 ‘소신파’로 불린 조응천·금태섭·박용진·김해영 등 비주류 의원 4명을 일컫는 말이다.

조 의원은 “민주당이 자랑하는 시스템 공천은 한 치의 오차도, 단 하나의 예외도 허용하지 않고 수단, 방법도 가리지 않는 비명 홀로코스트라는 것이 확실해졌다”며 “민주당은 원보이스를 강요하는 정당이 됐다. 민심에 귀 기울인 나머지 친명 지도부나 ‘개딸’ 훌리건과 조금이라도 다른 목소리를 내는 정치인은 누구도 용납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또 “박 의원에게 훈장을 주지는 못할망정 온갖 재갈을 물리고 손발을 묶은 상태로 그 자랑스러운 시스템 경선을 통해 링 밖으로 던져버림으로써 ‘조금박해’도 사라지고 당내 민주주의도 사망했다”라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그러면서 “4년 전 헤어졌던 금태섭과 조응천이 같은 곳에서 서로에게 힘이 되고 있다. 박 의원도 어느 곳에 있든지 민주당 안에서 한마음 한뜻으로 올바른 의정활동을 했던 소중한 기억을 잊지 말고 마음만은 함께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금 전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제가 청와대를 찾아다니며 조국 장관을 퇴진시켜야 한다고 충언할 때 제 옆에 함께 있던 사람이 조응천, 박용진이었다”면서 “박용진은 방탄국회에 협조하지 않고 검수완박 하겠다고 위장탈당하는 행태에 반대하다가 찍혔다. 민주당은 어떻게 박용진 같이 바른 정치인을 내치고 온갖 논란과 막말 시비로 점철된 정봉주를 선택할 수 있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봉주 전 의원은 4년 전 제 지역구에 저를 잡겠다고 온 사람이다”라며 “그 당시 그가 영상에서 저에게 ‘너 한번 만나면 죽여버려 이제. K머시기! 이 X만한 XX야! 전국 40개 교도소 통일된 조폭이 내 나와바리(구역)야’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대표의 민주당이 선택한 후보는 바로 이런 막말을 하는 사람이다”라며 “소신과 원칙을 지키는 정치인들은 저격당하고 천박하고 권력에 맹종하는 정치인들이 득세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강민정 민주당 중앙당선관위 부위원장은 11일 서울 강북을 결선 결과를 발표하며 친명계 정봉주 전 의원의 공천 확정을 발표했다. ‘현역의원 하위 10%’ 페널티를 받은 박 의원은 득표율에서 앞서고도 페널티 때문에 낙천했다.

박 의원이 공개한 경선 득표율에 따르면 권리당원에선 박 의원이 51.79%, 정 전 의원이 48.21%의 득표율을, 안심번호 응답자에게선 박 의원이 51.62%, 정 전 의원이 48.38%의 득표율을 획득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