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신당 창당 선언…“검찰독재 종식 위해 맨 앞에서 싸우겠다””-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국민들과 함께 큰 돌 들겠다”
지역구·비례 출마방식은 미정
“마음대로 결정할 수 없는 것”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부산 민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창당을 선언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무능한 검찰독재정권 종식을 위해 맨 앞에서 싸우겠다”며 신당 창당을 공식 선언했다. [연합]

[헤럴드경제=양근혁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13일 4·10 총선을 앞두고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부산 민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떨리는 마음으로 새로운 정당을 만들겠다는 뜻을 국민들께 밝힌다”며 창당을 공식화했다.

조 전 장관은 “4월 10일은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정권 심판 뿐이 아니라 복합 위기에 직면한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완전히 다른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시민들과 함께 행동 하고자 한다”고 했다.

그는 “지역갈등, 세대갈등, 남녀 갈등을 조장하고 이용하는 정치, 국가적 위기는 외면한 채 오직 선거 유불리만 생각하는 정치는 이제 끝장내야 한다”며 “무능한 검찰독재정권 종식을 위해 맨 앞에서 싸우겠다.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국가위기를 극복할 대안을 한발 앞서 제시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또 “갈등을 이용하는 정치가 아니라 갈등을 조정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정당을 만들겠다”며 “대한민국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강소정당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의 힘은 미약하지만 국민들과 함께 큰 돌을 들겠다”며 “그 길에 함께해 주시면 반드시 해내겠다. 많은 참여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총선 출마 방식에 대해선 “비례 혹은 지역구냐 하는 구체적인 출마 방식은 제가 마음대로 결정할 수 없는 것”이라며 “정당을 만들고 나서 함께 하는 동지나 벗들과 의논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부산 민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창당을 선언한 뒤 인사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무능한 검찰독재정권 종식을 위해 맨 앞에서 싸우겠다”며 신당 창당을 공식 선언했다. [연합]

조 전 장관은 외교,안보, 경제 등 현재 대한민국이 처한 위기들을 열거하며 윤석열 정부에 대한 비판도 제기했다.

그는 “초저출생과 고령화로 인한 국가소멸 위기는 눈 앞에 닥친 현실”이라며 “국민은 저성장과 양극화에 신음하고 있고 자영업자와 서민의 삶은 낭떠러지로 내몰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힘들게 관리해 온 한반도 평화가 위협 받고 있다. 해외 투자자들은 한반도에서의 전쟁을 우려하여 투자를 회피하고 있다”며 “급변하는 산업 생태계와 기후변화의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은 생존을 걱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느냐. 답답하다 못해 숨이 막힌다”며 “정부 스스로 우리 평화를 위협하고 과학기술 경쟁력을 저하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비판하는 언론을 통제하고, 정적 제거와 정치 혐오만 부추기는 검찰 독재정치, 민생을 외면하는 무능한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yg@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