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비례대표 후보 신청…후보 선정·순위는 묻지 말아달라”

bet38 아바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11일 “당에 비례대표 후보로 신청했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저는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후보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 대표이자 동시에 비례대표 후보이기에 제가 후보 선정 과정에 관여하면 이해 상충이 발생할 수 있다”며 “당 사무총장에게 비례대표 후보 선정 관련 사무는 일체 보고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고 적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입당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조 대표는 또 “비례대표 후보추천위원회에서 이 사무를 모든 권한과 재량을 갖고 처리하라고 했다”며 “비례대표 후보의 선정과 순위를 제게 문의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조국혁신당은 이날 가수 리아(본명 김재원)가 입당했다고 밝혔다. 리아는 지난 대선 당시 후보였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등장곡을 부르는 등 이 대표 캠프에서 활동한 바 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규원 검사도 조국혁신당에 합류했다. 이 검사는 대검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에서 근무하던 2019년 3월 김 전 차관이 과거 무혐의 처분받은 사건번호로 자신 명의의 긴급 출국금지 요청서를 법무부에 제출함으로써 불법으로 출국금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검사는 지난 7일 사의를 표명했으나 아직 수리되지 않은 상태다.

 

백선희 서울신학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윤영상 한국과학기술원(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 연구조교수, 정상진 영화수입배급사협회 회장도 입당했다고 조국혁신당은 전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