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방법 없다면 창당해서라도 尹 심판”…文 “이해한다””-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조국 전 법무부(왼쪽) 장관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문 전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해 ‘창당’까지 언급하며 4월 총선을 겨냥한 정치 참여 의지를 드러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의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에서 문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

둘은 밝은 표정으로 포옹하며 인사를 나눴다.

조 전 장관측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문 전 대통령과 저녁 식사에 앞서 진행한 환담에서 “이번 총선에서 무도한 윤석열 검찰 독재를 심판하는 데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겠다”며 “다른 방법이 없다면 신당 창당을 통해서라도 윤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에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이에 “더불어민주당 안에서 함께 정치를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것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신당을 창당하는 불가피성을 이해한다”고 말했다고 조 전 장관 측은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은 또 “검찰개혁을 비롯해 더 잘할 수 있는 것으로 민주당의 부족한 부분도 채워내며 민주당과 야권 전체가 더 크게 승리하고 더 많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다.

조 장관은 문 전 대통령을 예방하기 몇시간 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했다.

조 전 장관은 참배 후 취재진에게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 검찰 독재 조기 종식과 민주공화국의 가치를 회복하기 위한 불쏘시개가 되겠다”며 “어떠한 난관도 꺼리지 않고, 불쏘시개가 돼서 제가 하얗게 타더라도 걸어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 참여의 시기와 방법에 대해 “13일 (자신의 고향인) 부산에서 상세한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노 전 대통령 묘역 참배 후 방명록에 ‘검찰개혁과 사회경제적 민주화를 위하여 헌신하셨던 내 마음속의 영원한 대통령님을 추모합니다. 그 뜻을 새기며 걸어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paq@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