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민주당과 연합? 국민 뜻 따르겠다

bet38 아바타


지지층 여론 따라 민주 주도 통합형 비례정당 참여 가능성 언급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전 서울 동작구 아트나인&잇나인에서 열린 가칭 ‘조국신당’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사진=뉴스1

신당 창당을 선언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제대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할 수 있는, 눈치 보지 않는 당당한 원내 제3당이 되자”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15일 서울 동작구 한 카페에서 열린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식에서 “선거 앞두고 이합집산해 정체성이 불분명한 당이 만들어지고 있다. 어느 정당이 원내 3당으로 제대로 된 역할을 하겠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번 총선의 시대정신은 검찰 독재정권 심판으로 전국의 모든 지역구에서 윤석열 정부에 대한 심판이냐, 지지냐를 두고 1:1 구도를 반드시 만들어내야 한다”면서 “우리 당도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총선에서 국민 여러분께서 지역구 외에 비례대표 선거도 민주당과 연합하라 하시면 그리 노력하겠다”며 “반대로 지역구에서는 정확한 1:1 정권 심판 구도를 만들고 비례에서는 경쟁하라 하시면 그리 따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가 끝난 이후에도 민주당의 발목을 잡거나, 지지해준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정당이 되지 않겠다”며 “오히려 민주당보다 더 구체적으로 고민하고, 한 발 더 빨리 행동하는 정당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발기인대회에서 당 인재영입위원장으로 선임된 그는 “정치하는 사람들끼리의 동업자 의식이 아닌 국민께 대한 신의가 있어야 한다”며 “국민께 신의를 지키는 사람, 국민과 약속을 지키는 사람, 동지들 등에 칼 꽂지 않는 사람, 그런 좋은 분을 모셔 오겠다”고 설명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