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국민영웅’ 총사령관 경질…잠재적 정치 위험 요인”-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연합]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발레리 잘루즈니 군 총사령관을 8일(현지시간) 전격 경질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잘루즈니 총사령관을 만나 2년간 우크라이나를 지켜준 그에게 감사를 표하고 그에게 해임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2022년 2월 러시아의 침공 이후 가장 큰 지도부 개편이다.

그는 “우크라이나군이 요구하는 혁신과, 누가 군의 새로운 리더십으로 참여할 수 있을지 논의했다”며 “지금이 바로 그 혁신의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루즈니 장군에게 팀의 일원으로 남아 달라고 요청했다”며 “우리는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잘루즈니 전 총사령관이 어떤 역할을 맡을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새 총사령관으로는 지상군 사령관으로서 수도 키이우 방어를 전담해온 올렉산드르 시르스키 장군이 임명됐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오늘부터 새로운 지휘부가 우크라이나군 지휘를 맡게 될 것”이라며 “시르스키 중장을 총사령관으로 임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군에는 즉각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며 “2022년과 2024년의 임무는 다르며, 모두 다 새 현실에 맞춰 적응하고 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잘루즈니 전 총사령관 해임설은 지난달 말부터 등장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이 지난 4일 보도된 이탈리아 공영방송 RIA와의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군에) 재설정, 새로운 시작이 확실히 필요하다”고 직접 확인하며 해임설을 사실상 인정했다.

잘루즈니 전 총사령관은 2022년 2월부터 우크라이나군을 이끌며 대러 항전을 지휘한 인물이다. 특히 전쟁 초기 키이우에 대한 러시아의 공격을 물리치고 러시아가 점령했던 영토의 약 절반을 되찾으면 국가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그러나 지난해 말부터 젤렌스키 대통령의 군사 정책에 대해 공개적으로 이견을 밝히며 갈등을 빚었다.

50만명 규모의 추가 병력 동원을 둘러싼 대립, 잘루즈니 전 총사령관이 미국 등 서방과 몰래 휴전 논의를 하다가 들통난 것이 해임 사유라는 관측도 나왔다.

우크라이나 내에서 잘루즈니 전 총사령관의 인기도 두 사람의 긴장감을 높였다. 일종의 차기 권력 싸움인 셈이다.

지난해 12월 여론조사에서 잘루즈니 전 총사령관을 신뢰도는 88%에 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을 신뢰한다는 응답자는 62%였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조치는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상당한 정치적 위험”이라고 평가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전쟁통에 군 고위 지도부 해임 결정은 작전계획 차질 등의 위험을 초래한다며, 우크라이나에는 일반참모직을 맡을 고위 사령관이 없다고 했다.

shee@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