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지대 개혁신당 전격 통합…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 체제

bet38 아바타


제3지대, 빅텐트 전격 구성
당명 개혁신당…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설 귀성인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른바 제3지대 정당 및 신당 세력이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으로 통합을 선언했다. 개혁신당(이준석)과 새로운미래(이낙연·김종민), 새로운선택(금태섭), 원칙과상식(이원욱·조응천)이 뭉친 ‘빅텐트’는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개혁신당·새로운미래·새로운선택·원칙과상식은 9일 국회 소통관에서 제3지대 통합신당 합당 합의문을 발표했다. 당명은 이준석 대표가 이끌었던 개혁신당으로 정해졌다.

개혁신당 공동대표엔 이낙연, 이준석 대표로 결정됐다. 최고위원은 각 당에서 1인을 추천하기로 했다.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낙연 대표가 맡기로 했다.

김용남 개혁신당 정책위의장은 “하나의 당으로 이번 총선에 임하게 됐다”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하면서도 거대정당이 각기 위성정당 내지는 위장정당을 만들어서 선거에 임하겠다고 하는 이런 반칙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말했다.

이들 정당은 빅텐트 구성을 위해 전날 밤까지 원탁회의를 진행했다. 설 연휴 전까지 합당 논의를 마치기 위해서다. 다만 당명과 지도부 체제 등을 두고 이견을 보이면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정치권에선 빅텐트 통합이 이뤄짐에 따라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등 거대 양당 중심의 총선 구도에 변화가 생길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 정당은 이날 오전 용산역에서 귀성 인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준석 공동대표는 이날 “다가오는 총선에서도 저희 새로운 세력들을 지켜봐 주시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배성수 기자 baebae@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