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돈 아닌가요?”… 카페 손님에 받은 팁 2만3000원, 사장이 ‘쓱’

bet38 아바타


아르바이트생이 손님에게 받은 팁 2만3000원을 사장이 가로챘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사연을 본 누리꾼 대부분은 “보통 이럴 경우 알바생에게 준다”며 사장의 행동이 잘못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님이 알바한테 주신 팁, 가게가 받는 게 맞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호프집 아르바이트생 A씨는 “중년 남자 7명이 손님으로 왔다. 사장님이랑 다른 알바생은 저 손님들 시끄럽고 진상이라며 싫어하길래 제가 가서 주문받고 서빙했다”고 밝혔다.

 

A씨는 “억양이 좀 세고 목소리가 클 뿐 나쁜 분들은 아니었다. 부모님 생각해서 친절하게 대했다”고 말했다.

 

12만7000원이 나왔는데 5만원권 3장을 계산대에 놓고 ‘거스름돈 주지 말고 학생 팁 해. 오랜만에 마음에 드는 알바생이네. 학생 때문에 자주 와야겠네. 자주 올게’하고 나가셨다고 한다. 

 

A씨는 “제가 거스름돈을 계산대에서 꺼내서 손에 든 상태였으면 제 주머니에 넣었을 텐데 돈 꺼내기 전에 돈만 놓고 나가신 거라 애매해서 거스름돈을 따로 빼진 않았다”고 했다.

 

이어 “마감 정산을 다 같이 하는데 2만3000원이 남았다. 손님이 안 받아 간 거스름돈이었다. 눈치 보다가 ‘아까 손님한테 팁으로 받은 거’라고 하며 손 내밀었더니 ‘그래?’ 하더니 사장님이 자기 주머니에 넣고 퇴근하라더라”고 털어놨다.

 

A씨는 “물 흐르듯이 자연스러워서 반박 못 하고 퇴근했는데 원래 알바생이 받은 팁도 가게가 가져가는 게 맞냐. 야간에 일하는데도 최저시급 받고 마감하는 30분은 돈도 안 받고 일하는데 현타 온다”고 토로했다.

 

사연을 본 누리꾼은 “보통 이럴 땐 알바한테 준다. 일도 잘 하시는 것 같은데 다른 데 찾아봐라”, “양심 없는 사장님이네”, “다음부턴 거스름돈 다시 드리고 다시 팁으로 받는 쪽으로 해라”, “애매한 상황이긴 한데, 서로 민망하게 됐다” 등 반응을 보였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