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 린가드, 진짜 FC 서울 선수 됐다 …영입 공식 발표|스포츠동아

bet38 아바타


FC 서울 제공.

잉글랜드 국가대표와 프리미어리그(EPL) 명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활약한 공격형 미드필더 제시 린가드(31)가 K리그1 FC서울에 공식 입단했다.

FC서울은 8일 린가드를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린가드는 “한국 축구에 대한 존중의 마음으로 팀을 향한 헌신, 성숙한 자세로 좋은 퍼포먼스를 선보여 하루빨리 K리그 무대 그 중심에 서고 싶다”며 “결연한 의지와 함께 올 시즌 선임되신 김기동 감독의 공격적인 전술에 큰 보탬이 되고, 팀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구단을 통해 입단 소감을 밝혔다.

구단 발표엔 계약 기간 등 세부적인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다만 BBC 등 영국 유력매체 보도에 따르면 2년 계약에 1년 연장 옵션이 있다.

이로써 국내 팬들은 오는 3월 1일 개막하는 2024시즌 K리그1에서 린가드를 볼 수 있게 됐다.

피리를 부는 듯한 독특한 골 세리머니로 많은 사랑을 받은 린가드는 K리그를 거쳐 간 수많은 외국인 선수 중 이름값 측면에선 단연 최고 수준이다. 그는 잉글랜드 국가대표로 A매치 32경기에서 6골을 넣었다.

맨유 유스 출신인 린가드는 2021~22시즌까지 맨유 유니폼을 입고 활약하며 EPL 149경기 20골을 포함해 공식전 232경기에서 35골을 기록했다.

2022~23시즌 승격팀 노팅엄 포레스트로 이적했으나 리그 17경기 무득점 등 기대 이하의 경기력을 보여 주전 경쟁에서 밀렸고, 시즌 종료 후 결별했다.

FC 서울 제공.

소속팀을 찾지 못 한 린가드는 사우디아라비아, 튀르키예 클럽의 영입 제안을 거절하고 지난여름부터 공을 들인 FC서울을 택했다.

린가드는 지난 시즌 리그 최고 연봉자였던 세징야(대구)의 15억5000만 원을 능가하는 K리그 최고 수준의 연봉을 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K리그 인기 팀 FC 서울은 성적만 뒷받침 된다면 폭발적인 흥행 성장이 기대된다.

FC서울은 지난해 홈경기 총 관중 43만29명, 평균 2만2633명으로 유료 관중 집계 시대 최초로 단일 시즌 홈 관중 40만 명과 평균 2만 명 시대를 열었다.

FC 서울 제공.

서울 구단은 “K리그의 리딩 구단으로서 실력과 인기를 두루 갖춘 빅 네임 영입에 앞장서며 리그의 흥행과 대한민국 축구 발전을 견인할 만한 임팩트 있는 시도를 꾸준히 해오고 있다”며 “이번 영입 역시 구단과 선수 측의 미래지향적인 비전과 목표가 맞아떨어지며 전격적으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린가드는 한국 축구에 대한 존중을 기반으로 팀을 향한 헌신, 성숙한 자세로 좋은 퍼포먼스를 선보여 하루빨리 K리그 무대 그 중심에 서고 싶다는 결연한 의지도 품고 있다”고 덧붙였다.

린가드는 곧 일본 가고시마 전지훈련 캠프에 합류해 기존 선수들과 손발을 맞추며 팀에 적응할 예정이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