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 린가드 “내 인생 새로운 챕터, 기대와 흥분…서울팬들에 웃음 줄 것”

bet38 아바타


FC서울과 계약한 제시 린가드가 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유니폼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단, 맨체스터까지 달려와 열정
다른 클럽 고려할 필요 없이 선택
꾸준히 개인훈련, 빨리 뛰고 싶어

FC서울 유니폼을 입은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제시 린가드(31)가 K리그에서의 도전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린가드는 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입단 기자회견에서 “굉장히 기대되고 흥분된다. 내게는 큰 새로운 도전이며, 그것을 받아들이고 한국에 왔다”며 “인생의 새로운 챕터이며, 한국과 서울의 팬들에게 기쁨을 주고 웃음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린가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명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스팀 출신의 선수다. 맨유에서도 200경기 이상 뛰고, 얼마 전까지 잉글랜드 국가대표로도 활약했다. K리그 41년 역사상 이름값이 가장 높은 선수다.

최근 영국 현지에서 린가드의 K리그 진출설이 제기되자, 팬들조차 쉽게 믿지 못할 정도의 큰 뉴스였다. 이날 오전 린가드의 서울 입단이 공식 발표됐다.

린가드는 유럽과 중동의 러브콜 대신 낯선 한국에서 도전을 선택한 데 대해 “다른 클럽에선 구두로만 협상 내용이 오갔으나 서울은 문서를 다 마련해 맨체스터까지 와서 내 몸 상태를 체크하는 등 열정을 보여줬다”면서 “그 순간 마음의 결정을 내렸고, 다른 클럽은 고려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서울에서 이루고 싶은 꿈이 있고, 빨리 경기장에 서고 싶다”면서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이기는 것이 목표다. 개인적인 목표도 있지만, 우선은 팀이 승점 3점을 따고 이기는 것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린가드는 EPL 노팅엄 포리스트에서 2022~2023시즌을 뛴 것을 마지막으로 반년가량 소속팀 없이 보냈다. 몸 상태와 경기력에 대한 우려가 나오는 것도 사실이다. 이에 대해 린가드는 “1월쯤엔 팀을 찾아 계약할 것을 알고 있었기에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에서 개인 트레이너와 매일 2회 훈련하며 몸 상태를 끌어올렸다. (3월1일) K리그 개막까지 충분히 몸을 만들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