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3월 월드컵 지역 예선에 손흥민·이강인 소집 안 할 수도”

bet38 아바타


16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경질을 발표한 후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기간 중 마찰을 빚은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3월 A매치 기간 소집에서 제외될 수도 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1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르겐 클린스만 대표팀 감독 경질을 발표하면서 손흥민과 이강인에 대한 징계 가능성에 대해 “각자의 소속팀이 있기에 축구협회가 두 선수에게 내릴 수 있는 징계는 소집을 안 하는 것밖에 없다. 앞으로 대표팀 감독이 선임되면 이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며 “오는 3월 태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에 손흥민, 이강인을 소집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안컵 기간에) 선수들은 오랜 기간 소집돼 정신적·신체적으로 예민한 상황이었다. (선수가 마찰은) 팀에서 종종 일어날 수 있는 일인데, 시시비비를 따지는 것은 상처를 더욱 악화시키는 것”이라며 “여론이 도와줘야 한다. 젊은 선수들을 도와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또 “대표팀 내에 파벌이 있다고 생각하면서 그룹을 자꾸 나누는 것은 좋지 않다. 대표팀을 한 팀으로 만드는 게 중요하다. 이것이 다음 대표팀에서 중요한 덕목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아시안컵의 중요한 문턱에서 허망하게 무너진 것도 한 팀이 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지난 14일 손흥민과 이강인을 비롯한 대표팀 내 젊은 선수들이 요르단과의 아시안컵 4강전을 하루 앞두고 충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주장 손흥민은 이강인을 비롯한 일부 선수들이 탁구를 하기 위해 저녁 식사를 빨리 마치고 자리를 뜬 것에 불만을 나타내며 쓴소리를 했고, 이에 이강인은 불만을 터뜨렸다.

 

결국 두 사람은 물리적으로 충돌했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은 손가락 탈구 부상을 입었다.

 

축구협회는 팀 내 불화를 인정했고, 이로 인해 논란이 커지면서 이강인을 향한 비판 여론이 커졌다.

 

이에 이강인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앞장서서 형들의 말을 잘 따랐어야 했는데, 좋지 못한 모습을 보여드려 죄송하다”는 사과문을 올렸다.

 

그러면서도 이강인 측은 “이강인이 손흥민의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는 기사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백진호 온라인 뉴스 기자 kpio9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