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도부터 용변 테러까지… 경찰, 무인점포 예방진단 활동 강화

bet38 아바타


무인점포를 대상으로 한 범죄가 이어지자 경찰이 무인점포에 대한 순찰을 강화했다. 무인점포 관련 절도의 경우 미성년자가 피의자인 경우가 많아 범죄 예방에 초점을 두겠다는 방침으로 보인다.

 

10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무인점포 절도 사건 발생 건수는 2021년(3월~12월) 698건에서 2022년(1월~12월) 1363건으로 두 배 가까이 늘었다. 무인점포 절도 피의자 연령별 현황(2022년 하반기)은 미성년자가 104명(촉법소년 50명), 성인이 385명으로, 전체의 21.2%가 미성년자였다.

사진=뉴스1

지난해 12월 경기 용인시의 한 무인점포에서는 10대 청소년 A군 등이 무인점포의 키오스크 잠금장치를 훼손하고 현금을 들고 달아났다. A군 등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알게 된 사이로 일부가 가출해 생활비를 벌고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5일간 21차례에 걸쳐 절도 행위를 했으며 피해 금액은 총 87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당 중 1명 외에는 촉법소년이 아니어서 형사 처벌이 가능한 것으로 파악돼 경찰은 특수절도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

 

2022년에는 경기 김포시 한 상가 무인 인형뽑기 방에서 20대가 용변을 보고 달아난 사건도 있었다. 경찰은 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

 

무인점포를 대상으로 갖가지 사건·사고가 일어나자 경찰은 무인점포 범죄 예방에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범죄예방진단팀(CPO)을 활용해 범죄에 취약한 무인점포를 선정, 순찰을 강화하고, 협력 단체의 합동 순찰 대상에 포함했다. 경찰 관계자는 “무인점포가 늘어남에 따라 점주를 대상으로 경비업체 가입, CCTV 설치 및 각도 조정, 출입구 등에 있는 부착물 제거로 내부 시야 확보 등 자위적 방범체계를 갖출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경준 기자 eyewher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