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임의·인턴까지 이탈 조짐…정부, 복지부에 검사 파견

bet38 아바타


서울 대형병원 수술 일정 반으로
임용계약서 서명하지 않은 인턴들
시민단체 이날 기자회견…현장 피해 공개

사진=뉴스1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한 전공의들의 집단사직이 일주일째 이어지고 있다. 인턴과 전임의들마저 이탈 조짐을 보이면서 의료대란이 더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세브란스병원과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수술과 진료 일정을 평소의 절반으로 줄였다. 삼성서울병원도 이날 수술 일정을 45∼50%로 줄였고, 서울아산병원 역시 수술 축소 폭을 40∼50%로 확대 조정했다.

전공의가 무더기로 집단사직한 가운데 각 병원 측은 전임의와 교수 등 병원에 남아있는 의사 인력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병원에서 전임의들마저 병원을 떠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병원 운영에 차질이 생길 전망이다.

조선대 병원에서는 재계약을 앞둔 4년 차 전임의 14명 중 12명이 재임용포기서를 제출하고 3월부터 병원을 떠나기로 했다. 서울대병원은 다음 달 1일 첫 출근을 약속한 인턴 상당수가 임용계약서에 서명하지 않았다.

정부는 의사 집단행동이 장기전으로 접어들자 전국 일선 검찰청이 검·경 협의회를 통해 경찰과 협력체계를 구축하며 신속한 사법 처리에 대비하고 있다. 진료 중단이 확인된 전공의들에게 업무개시(복귀)명령을 내리고 불응 시 ‘의사면허 정지·취소’ 등의 행정조치와 고발 조치를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검사 1명이 복지부에 파견됐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과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전공의 무단 이탈에 따른 병원 현장 피해 신고 사례를 공개하기로 했다.

김세린 한경닷컴 기자 celine@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