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단체 회장, 사직서 제출 “돌아갈 생각 없다”

bet38 아바타


박단 회장 “현장 따윈 무시한 엉망진창인 정착 덕분에”

19일 서울 시내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는 전공의(인턴, 레지던트)단체 대표인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장이 19일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날 박 회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사직서 제출하였고 주취자와 폭언, 폭행이 난무했던 응급실에서 일하는 것도 이제 끝이네요”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애초에 응급실은 문제가 많았고 동료들이 언제든 병원을 박차고 나가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었다”며 “현장 따윈 무시한 엉망진창인 정책 덕분에 소아응급의학과 세부 전문의의 꿈, 미련 없이 접을 수 있게 되었다”고 꼬집었다.

 

그는 “저는 돌아갈 생각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준 수도권 ‘빅5’ 병원을 중심으로 전공의들이 무더기로 사직서를 제출하고 현장을 떠나며 의료 현장의 혼란이 가시화되고 있다.

 

빅5 병원은 서울대·세브란스·삼성서울·서울아산·서울성모병원을 말한다.

 

상급종합병원 의사 인력의 30∼40%를 차지하는 전공의들은 교수의 수술과 진료를 보조하고, 입원 환자 상태를 점검하는 등 각 병원에서 중요한 업무를 맡고 있다.

 

이에 전공의들이 빠지자 대체인력으로 볼 수 있는 간호사들이 “의료인의 제1 책무는 환자의 건강과 생명 보호”라며 의료공백을 메울 것을 다짐했다.

 

대한간호협회 관계자는 “정부가 법적인 보호 장치를 마련하면 환자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데 역할을 하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당국인 보건복지부는 전공의들에게 진료유지명령을 내리면서 ’법대로’ 원칙을 강조했고, 경찰청장은 주동자에 대한 구속 수사를 검토하겠다는 엄정 수사 방침을 밝혔다.

 

복지부는 이날 전국 221개 전체 수련병원의 전공의를 대상으로 진료유지명령을 발령했다. 이전에 내렸던 명령이 필수의료에 대해 병원을 상대로 한 것이라면 이번 명령은 모든 전공의에게 진료 현장을 떠나지 말 것을 요구한 것이다.

 

그러면서 “더 나은 여건에서 의사로서의 꿈을 키우고 과중한 근로에서 벗어나 진정한 교육과 수련을 받을 수 있도록 이번에는 반드시 개선하겠다”면서 “환자를 등지지 말기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현장 점검에서 진료 업무를 이탈한 전공의에 대해 업무개시(복귀)명령을 내리고 이에 응하지 않으면 의사면허 정지 등 조치하고 고발할 계획이다.

 

환자들은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오는 21일 수술 예정이었다는 한 암 환자는 환우들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빅5 병원에서 입원 안내하는 문자가 오지 않아 전화해보니 월요일은 돼야 확실히 알 수 있다며 일단 대기하라고 하더라”며 “입원해도 수술이 취소될 수 있다는데 어떻게 해야 좋을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날 한덕수 국무총리는 “집단행동 시 공공의료 기관의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하고, 집단행동 기간 비대면진료를 전면 허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